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文대통령 중재외교 핵심 ‘비핵화 확신 심기’

조현의 기자 | 2018-05-13 00:00
이번주 남북정상 핫라인 통화, 22일 트럼프와 한미정상회담
G7 참석 북미회담 성공 개최 촉구할수도…북미 ‘빅딜’ 관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갖기로 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갖기로 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갖기로 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미국 측에서 북미회담 장소 공식 발표 일주인 전인 지난 3일(현지시간) 청와대에 이미 '싱가포르 확정안'을 통보하는 등 문 대통령도 양국 정상 못지않게 북미회담의 중재자 역할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우선 김 위원장과 '핫라인' 통화를 통해 관련 상황을 공유하고 긴밀한 남북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조만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핫라인' 통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두 정상 간 핫라인 통화 시점에 대해서는 "언제인지 모르겠다"고 답했지만 이르면 한미정상회담 이전에 성사될 가능성이 크다.

문 대통령은 22일 미국 워싱턴DC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가진다. 양국 정상은 이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의 주요 내용과 전략을 협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각각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과 소통하면서 양국 간 의견 차이를 좁히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오는 8~9일 캐나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해 북미회담의 성공 개최를 위한 지지를 당부할 가능성도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G7 정상회의) 공식초청은 없었다"면서도 "이것(한반도 비핵화 문제)과 G7이 아주 관계가 없지는 않다. 이전부터 참가 문제를 협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미정상회담을 한 이후 G7에 가는 것이 더 자연스럽긴 하겠지만, 가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