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첼시에 드리워지는 ‘챔피언 몰락 저주’

김윤일 기자 | 2018-05-10 10:58
콘테 감독의 프리미어리그 트로피 입맞춤은 지난 시즌이 마지막일 확률이 높다. ⓒ 게티이미지콘테 감독의 프리미어리그 트로피 입맞춤은 지난 시즌이 마지막일 확률이 높다. ⓒ 게티이미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차지한 첼시의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어려워졌다.

첼시는 10일(이하 한국시각),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허더스 필드와의 홈경기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첼시 입장에서는 4위 이내 진입을 위해 반드시 승점 3이 필요했던 경기였다. 하지만 90분 내내 공격은 지지부진했고, 급기야 허더스필드에 선취골을 얻어맞는 등 빈약한 공격력에 고개를 숙이게 됐다.

사실상 첼시의 챔피언스리그 티켓이 날아간 순간이었다. 이제 최종전만을 남겨둔 첼시는 뉴캐슬전을 승리로 이끈 뒤 4위 리버풀의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만약 리버풀이 브라이튼과의 홈경기서 패하면 극적으로 순위가 바뀔 수 있지만, 문제는 리버풀이 올 시즌 유일한 홈 무패 팀이라는 점이다.

따라서 첼시 역시 프리미어리그 우승팀 저주를 끊지 못할 전망이다.

최근 프리미어리그는 이른바 ‘빅6 시대’에 돌입한 가운데 절대강자로 군림하기가 무척 어려워졌다.

실제로 연속 우승은 2009-10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3연패를 끝으로 자취를 감췄고, 이후 8년 연속 우승팀이 매년 바뀌고 있다.

이처럼 프리미어리그가 춘추전국시대로 접어든 가장 큰 이유는 역시나 막강한 자금력을 갖춘 팀들이 대거 등장했기 때문이다. EPL은 세계 최대의 시장답게 각 구단들이 천문학적 수입을 올리고 있으며, 균등한 중계권료 배분으로 인해 하위권팀들도 안정적 재정 속에 선수 영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렇다 보니 전력의 상향평준화가 이뤄지고 있으며 강팀들이 약체팀에 덜미를 잡히는 경우도 왕왕 볼 수 있다. 또한 휴식기가 있는 다른 리그와 달리 엄청난 강행군을 펼쳐야 하기 때문에 선수 운용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지난 10년간 프리미어리그 우승팀의 이듬해 성적. ⓒ 데일리안 스포츠지난 10년간 프리미어리그 우승팀의 이듬해 성적. ⓒ 데일리안 스포츠

지난 10시즌 동안 디펜딩 챔피언이 챔피언스리그 티켓이 주어지는 4위 이내 접어든 횟수는 고작 6번에 불과하다.

특히 빅6 시대를 맞은 최근에는 4위 밖으로 밀려나는 경우가 흔하다. 2013-14시즌 맨유(7위)를 비롯해 2015-16시즌 첼시(10위), 2016-17시즌 레스터 시티(12위), 그리고 올 시즌 첼시가 챔스 진출 무산 위기에 놓여있다.

시즌 중 감독이 경질된 팀 사정도 대동소이하다. 맨유의 경우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이 물러난 뒤 심한 부침을 겪었고, 무리뉴 2기의 첼시는 팀 분위기 자체가 와해되는 충격을 겪었으며 깜짝 동화를 썼던 레스터 시티는 제 자리를 찾아갔다.

올 시즌 첼시도 크게 다르지 않다. 시즌 전 우승에 크게 기여한 디에고 코스타를 내친 것이 결정타가 됐고, 이는 곧 성적 부진에 영향을 주며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입지를 크게 흔들고 있다. 첼시의 4위 진입이 무산되면 ‘챔피언의 저주’는 3년 연속 이어지며, 이제 폭탄은 다음 시즌 맨체스터 시티의 펩 과르디올라에게 넘어가게 된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