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文·金 내일 오전 9시 30분 MDL서 손 맞잡는다

박진여 기자 | 2018-04-26 11:04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을 시작한다.(자료사진) ⓒ데일리안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을 시작한다.(자료사진) ⓒ데일리안

김정은, 판문점 MDL 넘어 문 대통령 만난다…T2·T3 사이 이동

'평화, 새로운 시작'을 슬로건으로 내건 2018 남북 정상회담이 27일 개최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을 시작한다.

남북 정상이 마주앉는 것은 11년 만으로, 평양이 아닌 남측 구역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26일 오전 11시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 마련된 메인 프레스센터(MPC)에서 정상회담 세부 일정을 브리핑하며 김 위원장의 동선 및 양 정상 간 첫 만남을 예고했다.

이날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 중립국감독위원회 회의실 T2(군사정전위원회 회담장), T3(군사정전위원회 소회의실) 사이로 군사분계선을 넘어올 예정이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회담을 위해 내려오는 것은 최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군사정전위원회 사무실 앞 군사분계선에서 김 위원장을 맞이하며 첫 대면할 전망이다.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우리 전통의장대의 호위를 받으며 공식 환영식장으로 도보 이동한다.

남북 정상은 오전 첫 만남을 시작으로 공식 환영식→정상회담→환영 만찬 순으로 회담일정을 소화한다.[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