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문 대통령 지지율 65.4%…전주比 1.9%포인트 하락

이슬기 기자 | 2018-04-25 11:00
정상회담 앞두고 소폭 하락, 부정평가 3.3%P↑
“국내 정치 해결 바라는 여론의 피로감 반영”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65.4%를 기록하며 3주 연속 소폭 하락세를 보였다.

데일리안이 의뢰해 여론조사 기관 알앤써치가 무선RDD 100% 방식으로 실시한 4월 넷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 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1.9%포인트 하락한 65.4%로 나타났다.

반면 부정평가 상승폭은 긍정평가 하락폭보다 컸다. 조사 결과, 문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잘못하고 있다’ 응답은 지난주보다 3.3%포인트 오른 30.2%로 조사됐다. 적극적 지지층으로 볼 수 있는 ‘매우 잘 하고 있다’ 답변은 전주 대비 0.5%포인트 상승한 47.6%였으나 오차범위 내의 변화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지지율 하락 현상은 보수진영에서 눈에 띄었다. 보수층의 텃밭인 TK(대구·경북)의 경우, 긍정평가 수치는 전주와 0.9%포인트 차이에 지나지 않았다. 하지만 ‘매우 잘 하고 있다’ 응답은 지난 조사보다 7.5%포인트 떨어진 30.6%이었다.

상대적으로 보수 성향이 강한 60대 이상 연령층에서도 적극적 지지 응답은 전주(35.3%) 대비 5.4%포인트 하락한 29.9%에 머물면서 30%대 아래로 떨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65.4%를 기록했다. ⓒ알앤써치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65.4%를 기록했다. ⓒ알앤써치

2018 남북정상회담이라는 ‘빅 이벤트’를 이틀 앞두고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한 데는 ‘드루킹 사건’ 등 국내 정치 문제에 대한 국민적 피로감이 반영됐다는 게 전문가의 분석이다. 오차범위 내 소폭 하락인 만큼, ‘지지율 하락’으로 해석하기보다 야권이 제기하는 각종 현안에 대해 대통령이 정치력을 발휘해 정국 경색을 풀어야 한다는 여론이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정상회담을 앞두고 지지율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 좋은 시그널은 아니다”라면서도 “다만 오차범위 내 하락이란 점으로 볼 때, 그만큼 야당의 강공을 잘 방어하고 있다는 뜻이다. 문제는 대통령이 현재 혼란스러운 국내 정치 상황을 어떻게 풀어갈 것이냐에 따라 지지율은 더 하락하거나 반등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 소장은 “대선 전에는 문 대통령이 안보나 외교 분야에 취약할 것이란 우려가 있었지만, 실제 당선되니 외교 분야에서 어느 정부보다 선전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면서 “정상회담이 끝난 뒤에는 ‘드루킹 사건’을 비롯해 개헌이나 추경 등 각종 국내 정치 문제에 대해서도 외교에서 보여줬던 능력을 발휘하길 바라는 여론의 피로감이 반영됐고, 그것이 지지율 소폭 하락으로 나타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대여 공세에 ‘올인’ 중인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상승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추경과 각종 민생 법안 처리를 넘겨받는 대신 특별검사제 도입을 수용하는 방식으로 ‘정치적 거래’를 선보일 경우 한국당의 상승세도 크게 이어지진 못할 거라고 내다봤다. 김 소장은 그러면서 “집권당인 민주당이 통큰 협상에 나서야 한다. 무조건 특검을 안 받겠다고만 버티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3일부터 이틀동안 전국 성인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4.5%, 표본추출은 2018년 2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과 연령, 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으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