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롯데백화점, 안양점 매각 추진

최승근 기자 | 2018-04-24 22:51
롯데백화점이 점포효율화를 위해 안양점 매각을 추진한다. 백화점 업계 1위인 롯데백화점이 점포를 정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4일 롯데백화점은 "지하철 1호선 안양역사 내 안양점 영업권의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엔터식스패션쇼핑몰(엔터식스)을 포함해 3~4개 업체와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엔터식스는 왕십리, 강변테크노마트 등에서 쇼핑몰을 운영하는 중견업체다.

1호선 안양역사 내 입점해있는 안양점은 매장 오픈 당시 30년의 임차계약을 맺었다. 계약기간은 절반가량 남아 있지만, 2012년 롯데백화점 평촌점이 문을 연 후 상권이 겹쳐 수익성이 악화됐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부실점포들을 매각, 임대 등 다양한 방식으로 효율화시켜 나갈 것"이라며 "체질개선을 위해 추가적인 효율화 방안도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최승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