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드루킹이 집어삼킨 ‘평화와정의’…공동교섭단체 유명무실

이동우 기자 | 2018-04-23 13:05
평화당, 한국·바른미래와 공조…특검수위 높여
정의당 “드루킹 사건, 정쟁소재 우려 특검반대”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평화당은 특검 수사를 촉구한 반면 정의당은 '경찰수사를 우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양당의 노선이 평행선을 달리자 지난달 말 구성한 공동교섭단체 '평화와 정의'는 합의된 공동 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평화당은 23일 정의당을 빼고 한국당·바른미래당과 특검 촉구를 위한 야 3당 공동입장을 발표했다.

평화당 "특검밖에 없다"…정의당 "남북정상회담 집중"

조배숙 평화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경찰이 어제 드루킹을 체포한 지 한달만에 느릅나무 출판사를 압수수색했다"며 "한달은 증거인멸이 충분한 시간이다. 뒷북수사"라고 비판했다.

조 대표는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이 부실수사에 대해 사과했지만 이미 신뢰를 잃었다. 이 청장은 이제 수사의 주체가 아닌 수사대상"이라며 "정권의 눈치를 보는 검찰의 수사도 믿을 수 없기 때문에 특검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드루킹 문제로 나라 정치가 쑥대밭이 됐다"며 "보수야당은 이 사건을 보수 회생의 동아줄로 만들기 위해 극단적 정쟁에 몰두하고 있다"고 야당에 화살을 돌렸다. 드루킹 사건이 정쟁의 도구로 변질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남북 정상회담을 강조하며 임시휴전을 제안했다. 그는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는 일은 정부 혼자서만 할 수는 없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최고, 최선의 결과를 내기 위해 우리 정치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의 공동교섭단체인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의 공동교섭단체인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상견례 자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유명무실해진 평화와 정의 공동전선

공동교섭단체인 평화와 정의의 공동전선은 유명무실해졌다.

평화와정의 노회찬 원내대표는 최근 상무위원회의에서 "검찰과 경찰이 철저히 수사 중인 만큼 거기서 새로운 문제가 드러나면 그때 특검을 논의해도 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정의당을 포함한 평화와정의까지 특검에 공조할 경우, 재적의원 294명 중 166명(한국 116석·바른미래 30석·평화 14석·정의 6석)을 차지하게 된다. 민주당이 버티기란 쉽지 않다.

정의당 관계자는 "평화와정의 공동교섭단체는 양당이 다르다는 전제로 시작됐기 때문에 다른 목소리를 내는 것은 당연하다"며 "정의당은 드루킹 사건으로 정국이 마비되면서 특검이 정쟁의 소재로 쓰이는 것을 우려하는 부분이 크다. 현재까지 특검에 대한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