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경수 ‘드루킹 후폭풍’에, 與 지방선거 낙동강벨트 비상

이충재 기자 | 2018-04-23 09:45
민주당, 부산·경남(PK) 교두보 마련에 차질
경남지사 선거 직격탄…與 우세 판세 안갯속
부산·울산까지 영향? “金중도사퇴 가능성도”


'드루킹' 논란의 중심에 선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월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의 후폭풍이 6.13지방선거 '낙동강 벨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특히 논란의 중심에 선 김경수 민주당 의원이 나선 경남지사 선거에 여론의 한파가 몰아칠 것이란 전망이 많다.

당초 여권에 우호적으로 보였던 지역민심의 향배도 알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여기에 부산·울산 등 낙동강벨트 전체에 서리가 내려앉을 분위기다.

부산·울산까지 영향 불가피…"金사퇴 가능성도"

그동안 김 의원은 이달 중순까지 각종 여론조사에서 경남지사 후보로 압도적인 1위를 지켜왔지만, 모두 '드루킹 사건' 파장이 반영되지 않은 결과였다. 김 의원 입장에선 선거를 앞둔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

'드루킹' 논란의 중심에 선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월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늑장수사', '봐주기수사' 비난에 몰린 경찰은 관련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22일 드루킹의 활동 기반인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압수수색한데 이어 온라인 본거지인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카페에 대한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이미 김 의원이 드루킹에게 댓글 여론조작을 '지시'한 것으로 볼 수 있는 정황도 드러났다. 김 의원은 10개의 기사 인터넷 주소(URL) 목록을 보내며 "홍보해 주세요"라고 했고, 목록을 받은 드루킹은 "처리하겠습니다"고 답한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확인됐다.

이에 야당은 '드루킹 특검' 도입에 사활을 걸고 있다.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대표와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만나 공동전선을 구축했다. 민주당이 야당을 설득할 정치적 명분도 없는데다 공세를 버텨낼 동력도 점점 줄어드는 상황이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수도권보다 김 의원이 출마한 경남 쪽 민심이 먼저 반응할 것"이라며 "상황에 따라 김 의원이 중도사퇴를 해야 하는 등 심각하게 돌아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