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양현종, 318.1이닝 동안 ‘몸에 맞는 공’ 0개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4-19 16:01
KBO 최장 이닝 무사구를 기록 중인 양현종. ⓒ 연합뉴스KBO 최장 이닝 무사구를 기록 중인 양현종. ⓒ 연합뉴스

KIA타이거즈 투수 양현종이 KBO 역대 최장 이닝 동안 ‘몸에 맞는 공’ 없는 투구를 이어가고 있다.

19일 광주 LG전에 선발 등판 예정인 양현종은 지난 13일 광주 롯데전에 선발 투수로 나서 1회초 상대 1번 타자 전준우와 2번 타자 김동한을 범타와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312이닝 동안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하지 않게 됐다.

이는 KBO 최장 이닝 무 사구 기록이며, 종전 기록은 신동수 KIA 퓨처스 투수 코치가 기록한 311.2이닝이었다.

양현종은 이날 7이닝을 투구하는 동안 단 1개의 사구도 내주지 않으면서, 최장 이닝 기록을 318.1이닝까지 늘려 놓았다.

659일 동안 1337타자를 상대하며 단 한 개의 몸에 맞는 공도 허용하지 않았던 셈이다.

양현종의 무사구 기록은 지난 2016년 6월 29일 광주 LG전에서 시작됐다. 이날 선발투수로 나선 양현종은 2회초 1아웃 1,3루 상황에서 상대 7번 타자 이병규(현 롯데)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준 뒤 현재까지 무사구 투구를 해오고 있다.

특히 양현종은 지난 시즌 31경기에 193.1이닝을 던지면서 단 1개의 사구를 허용하지 않고 20승을 거둬, KBO 최초의 무사구 다승왕 타이틀을 거머쥐기도 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