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여야 '드루킹 대치' 격화…'게이트'로 격상

이충재 기자 | 2018-04-19 14:41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국회 교섭단체 원내대표 초청 개헌문제 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마친 뒤 서로 등을 돌리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민주당원 댓글조작(드루킹 사건)' 논란이 일파만파다. 논란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전선이 격화되면서 '드루킹 게이트'로 심화되는 양상이다.

야당은 이번 사태를 '국기문란'으로 규정하고 총공세를 선언했고, 여당은 국회정상화를 촉구하며 파장을 잠재우는데 주력하고 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정책조정회의에서 "국민의 삶이 직접적 위험에 처했는데 한국당은 무슨 배짱으로 한가로이 천막쇼나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제발 일 좀 하자"고 말했다.

송기헌 법률위원장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국민의당과 지난 대선 과정에서 상호 고소·고발을 취하하며 '드루킹'을 지목해 취하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송 위원장은 당시 드루킹이 누구인지도 몰랐다고 했다.

아울러 사태 연루 의혹을 받는 김경수 의원은 이날 오전 예정됐던 경남지사 출마 선언 일정을 돌연 취소하기도 했다.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우원식 원내대표가 국민투표법 즉각 개정 및 국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우원식 원내대표가 국민투표법 즉각 개정 및 국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野 '국기문란' 규정…"경찰 제대로 수사해야"

반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개최한 비상의원총회에서 "댓글 부대의 시작과 끝이 모두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비롯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 댓글 게이트에서 정부여당은 피해자가 아니라 국민적 의혹을 한 몸에 받는 피의자"라며 "경찰이 의혹에 대해 한점 부끄러움 없이 수사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원내정책회의에서 "지금까지 드러난 정황을 볼 때 드루킹 개인의 일탈이 아닌 민주당에게 보고한 여론조작"이라고 말했고, 민주평화당도 당국의 수사가 미진할 경우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드루킹 댓글공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청와대 '무대응 모드'…"특검 고려하지 않아"

청와대는 야당의 특검도입 요구에 "고려하지 않는다"며 '무대응 모드'를 유지했다. 지난 대선 경선 현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드루킹이 주도한 조직인 '경인선'을 격려하는 장면이 영상으로 찍힌 것과 관련해서도 "말할 것은 없고, 대응하지 않겠다"고 했다.

청와대는 전날 이례적으로 대변인 명의의 공식논평을 내고 "누구보다도 철저한 수사와 명확한 진상규명을 바라는 쪽은 정부"라며 방어막을 쳤다. "사건의 본질은 누군가 매크로(자동화 프로그램)를 이용한 불법행위를 했고 정부 여당이 피해를 입었다는 것"이라며 '피해자론'을 펴기도 했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