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정세균 국회의장 "여야 협의로 전수조사 여부 결정할 것"

이충재 기자 | 2018-04-17 18:02
정세균 국회의장이 3월 30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정세균 국회의장이 3월 30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17일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낙마 배경 가운데 하나인 '국회의원 외유성 출장'과 관련해 "국회법을 고쳐서라도 외유성 해외출장을 근절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차제에 국회의원의 국외 출장과 관련된 명확한 제도적 원칙과 기준을 마련해 국회가 더는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에 휩싸이지 않도록 근본적인 조치를 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의장은 이어 "피감기관 지원에 의한 국외 출장의 적절성을 판단하고 평가하는 독립적인 심사기구를 설치하겠다"면서 "국회의원의 국외 출장에 대한 백서제작을 통해 그 내용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또 "지금 국회의 과거 국외 출장 현황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높고 이에 대한 전수조사 요구도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여야 교섭단체 간 협의를 거쳐 전수조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