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문재인 정부, 김기식·김경수 직격타…‘적폐 청산’ 흔들?

권신구 기자 | 2018-04-17 17:58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18년도 예산안 편성 관련 시정연설을 갖기 위해 본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18년도 예산안 편성 관련 시정연설을 갖기 위해 본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이 흔들리고 있다. 김기식 전 금융감독위원장 외유 논란에 이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댓글조작’ 사건이 연달아 터지면서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연일 의혹을 감싸는데 급급한 모양새다. 문 정부의 적폐 청산 의지에 물음표가 따르는 이유이기도 하다.

논란의 시작은 김 전 원장이었다. 그는 의원시절 피감기관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로부터 비용을 전액 지원받아 해외 시찰을 다녀온 것으로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의원 임기 만료 직전 자신이 속했던 의원모임인 ‘더좋은미래’에 5000만 원을 셀프 후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더욱 증폭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김 전 원장의 이른바 ‘셀프 후원’을 위법으로 판단했다. 결과가 나오자 그는 지난 16일 사의를 표명하고 청와대는 17일 오전 사표를 수리했다.

하지만 청와대가 이 과정에서 끝까지 김 전 원장 구하기에 나선 것 또한 사실이다. 정치권의 사퇴 요구에 문 대통령은 직접 나서서 “당시 국회의원들의 관행에 비춰 도덕성에서 평균 이하라고 판단되면, 위법이 아니더라도 사임토록 하겠다”라고 말하며 김 전 원장을 마지막까지 감싸고 나섰다.

야권은 이와 같은 사태와 관련해 청와대 책임론을 주장하고 나섰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반복된 인사실패에 대한 청와대 인사라인의 정비가 필요하다”며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요구했다.

김경수 의원의 댓글조작 의혹 또한 ‘적폐’를 강조했던 정부와 여당에 자가당착으로 비칠 가능성이 높다.

이미 야당에서는 비난이 쏟아지는 형국이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댓글로 시작해서 탄생한 정권이 댓글 공작을 지난 대선 때부터 해왔다”며 “댓글로 일어선 정권은 댓글로 망할 수 있다”고 비난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역시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오전 회의에서 “민주당원들이 매크로 불법조작에 가담했는지, 당원들의 불법조작을 당 차원에서 인지했는지, 당 차원에서 시행한 것은 아닌지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야권에서는 문 정부 측근에서 벌어지는 끊임없는 구설수에 대통령 자신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압박하고 있다.

지난해 5월 탁현민 행정관 여성비하 논란, 지난 3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파문은 물론, 4월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사건 등 친노·친문 계열이 문 정부의 적폐 청산에 발목을 잡고 있다는 평가다.[데일리안 = 권신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