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기식 '후폭풍'…與 "전수조사" vs 野 "조국도 사퇴"

류현준 기자 | 2018-04-17 16:56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4월 10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증권회사 대표이사들과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갖고 있다. ⓒ데일리안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4월 10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증권회사 대표이사들과 내부통제 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갖고 있다. ⓒ데일리안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사의에 따른 정치권 후폭풍이 거세다. 더불어민주당은 국회의원 해외출장 전수조사에 당론을 모은 반면 자유한국당은 특검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경질 카드를 들이 밀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피감기관 비용 해외출장 내역을 전수조사하자고 맞불을 놨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전 원장과 유사사례가 드러나는 상황에서 이 문제를 덮으면 야당이 결국 김 원장 낙마를 위해 정략적으로 활용했다는 비난을 받을 것”이라며 “피감기관 비용으로 간 해외출장 행위에 대해 전수조사하자”고 촉구했다.

이는 여야 모두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점을 부각시켜 야권의 확전을 막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7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 설치된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농단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7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 설치된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농단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반면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김 전 원장 위법 행위에 대한 특별검사와 청와대 인사책임자인 조국 민정수석 사퇴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의원총회에서 “김기식 갑질 특검은 국민이 한결같이 요구하는 명백한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일”이라며 “이 일을 위해 가열찬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김기식 파동의 가장 큰 책임은 조 수석에게 있다”며 “이미 최흥식 전 금감원장의 채용비리 검증에 실패했던 조 수석은 야구로 따지면 삼진아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류현준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