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미래에셋대우, 로보포트·로보픽 투자정보 서비스 오픈

부광우 기자 | 2018-04-17 15:18
미래에셋대우는 17일 혼자 하는 투자가 어려운 개인 투자자들을 위해 로보포트와 로보픽 투자정보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로보포트는 투자자문사의 포트폴리오를 추천 받고 투자자가 원할 시 즉시 주문까지 가능한 모바일 전용 자산관리 서비스다.

그 동안 투자자문사의 포트폴리오가 고액 자산 고객 위주로 제공됐다면, 이번 로보포트 서비스는 소액 투자자들도 양질의 온라인 자문서비스와 편리한 주문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됐다는 설명이다.

미래에셋대우의 계좌를 갖고 있는 고객이 로보포트 내 상품별 최소 가입금액을 확인한 후 온라인상으로 자문 계약서비스에 가입하면 포트폴리오 자문을 실시간으로 받을 수 있으며 즉시 주문까지 처리도 가능하다.

로보픽은 로봇엔진을 기반으로 한 알고리즘을 통해 투자 유망종목을 발굴해 주는 제휴 서비스다. 총 6개의 주식 관련 서비스와 펀드 관련 서비스인 불리오로 구성돼 있다.

로보픽 내 주식 관련 서비스는 예탁자산 200만원 이상의 다이렉트 계좌를 보유한 고객이면 누구나 가입이 가능하며, 각 6개 서비스에 대해 최초 가입 시 해당 계좌의 기존 매매 수수료율로 일정기간 무료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불리오 서비스는 매달 능동적으로 고객의 펀드 자산을 교체해 준다.

로보픽의 각 서비스에 가입하면 홈페이지와 홈트레이딩시스템,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을 통해 다양한 투자 유망종목과 투자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실시간으로 모바일 푸시 알림을 받을 수 있다.

해당 서비스의 자세한 내용은 미래에셋대우 홈페이지 내 투자정보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로보어드바이저가 고객에게 맞는 투자 또는 수익달성을 보장하지는 않으며 투자에 따른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고, 그 손익은 투자자에게 귀속된다.

한섭 미래에셋대우 디지털Biz본부장은 "혼자 투자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디지털 금융 고객들에게 로보포트와 로보픽은 다양한 투자 스타일과 투자 수요에 부합하는 양질의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서비스 시행이 투자자들의 자산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