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흔들림 없는 류현진, 벤치 신뢰 되찾나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4-17 14:07
시즌 2승을 거둔 류현진. ⓒ 게티이미지시즌 2승을 거둔 류현진. ⓒ 게티이미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다저스)이 시즌 2승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17일 오전 11시 10분(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2018 메이저리그’ 3연전 첫 경기에 선발로 나와 6이닝 3피안타(1홈런) 9탈삼진 1사구 2실점 호투로 시즌 2승째를 수확했다.

시즌 평균 자책점은 2.79에서 2.87로 소폭 올랐지만 지난 11일 오클랜드전 이후 2연속 호투를 펼치며 두 자릿수 승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류현진은 이날 위기에도 흔들림 없는 모습으로 마운드 위에서 굳건하게 버티며 팀의 연승에 주춧돌을 놓았다.

1회말을 공 17개로 삼자범퇴 처리한 류현진은 2회말 홈런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이했다.

선두 타자 헌터 렌프로를 좌측 담장을 맞히는 2루타를 출루시킨 류현진은 후속 타자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에 좌월 투런포를 허용하며 불안감을 노출했다. 마운드 위에서 다소 흔들릴 법도 했지만 후속 세 타자를 상대로 삼진 2개를 곁들이면서 범타로 처리해 이닝을 마무리했다.

3회말에도 삼자범퇴 이닝을 완성한 류현진은 4회 다시 위기를 맞이했다.

선두 타자 에릭 호스머를 1루수 땅볼로 처리했지만 헌터 렌프로를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냈다. 1사 1루에서 홈런을 맞았던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에게 좌전 안타를 맞으며 1사 1,2루 위기에 몰린 류현진은 다시 한 번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과시했다.

프랜치 코데로에게 포심 패스트볼을 던져 루킹 삼진을 잡아낸 류현진은 카를로스 아수아헤까지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스스로 불을 껐다.

4회 위기를 넘긴 류현진은 5회부터 6회까지 6타자를 연속으로 잡아내고 마운드를 토니 싱그라니에게 넘기고 자신의 임무를 마무리했다.

커쇼와 함께 다저스 마운드를 지탱하고 있는 류현진. ⓒ 연합뉴스커쇼와 함께 다저스 마운드를 지탱하고 있는 류현진. ⓒ 연합뉴스

이날 승리로 류현진은 다시 한 번 자신의 입지를 굳건히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최근 다저스 선발진은 류현진이 오클랜드를 상대로 선발 승을 따낸 이후 우드는 3.2이닝 7실점, 마에다 겐타 2.2이닝 5실점, 리치 힐 5이닝 7실점을 기록하는 등 연쇄적인 부진에 빠졌다.

커쇼가 전날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하며 연패를 끊었지만 류현진이 또 다시 무너졌다면 로버츠 감독으로서도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2경기 연속 안정적인 투구 내용을 선보이면서 다저스 벤치도 초반 부진에서 벗어나기 위해 류현진을 중용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 밑바탕에는 위기에서도 무너지지 않고 견고한 모습을 보여준 듬직한 류현진의 피칭이 있었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