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물벼락 갑질’ 조현민 피의자 입건…출국 정지

권신구 기자 | 2018-04-17 12:26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연합뉴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연합뉴스

‘물벼락 갑질’로 논란이 된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7일 피의자로 입건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조 전무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출국 정지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회의 참석자들의 진술 결과 회의 참석자들을 향해 음료를 뿌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며 “당사자인 조 전무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수사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측은 줄곧 물을 뿌린 것이 아니라 바닥에 컵을 던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은 일부 회의 참석자들의 참고인 조사를 통해 조 전무가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전무는 지난달 16일 회의에 참석한 광고업체 직원에게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소리를 지르고 얼굴에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얼굴에 물을 뿌린 것이 사실로 확인되면 폭행 혐의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경찰은 조 전무가 사건이 알려진 당일 해외로 출국한 전력이 있는 점을 고려해 출국정지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를 통해 계속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