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신상옥 감독, 탈북 비하인드 스토리 화제 급부상 "살기 위해 이런 것까지?"

서정권 기자 | 2018-04-17 00:09
ⓒ채널A 방송화면 캡쳐ⓒ채널A 방송화면 캡쳐

한국 여배우의 거목 최은희가 과거 탈북 비하인드 스토리로 새삼 화제다.

지난 2016년 9월 25일 방송된 채널A '이제만나러갑니다' 249회에서는 故 신상옥 감독-최은희 부부의 장남 신정균 감독이 납북 당시 신상옥 감독, 최은희 부부와 김정일 전 북한 국방위원장의 일화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신상옥 최은희 부부의 탈출 과정에서 공개된 비하인드 스토리가 눈길을 끌었다. 영화를 찍으면서 김정일 위원장의 신임을 얻은 신상옥 감독은 중립국에 가서 영화를 찍을 수 있게 됐다.

신상옥 감독 최은희 부부는 택시를 타고 오스트리아에 있는 미국 대사관까지 달려갔다. 그런데 좁은 대사관 문을 들어가려다가 두 사람이 동시에 끼었는데 신상옥 감독이 최은희를 밀치고 대사관에 먼저 들어가 버렸다.

이후 최은희는 신상옥 감독과 부부 싸움할 때마다 "저 살자고 날 미치고 간 주제에"라고 말했다고 신정균 감독은 증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신정균 감독은 신상옥 감독 최은희 부부가 녹음했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목소리를 공개해 화제가 됐다. 당시 김정일 위원장의 육성이 공개돼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데일리안 = 박창진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