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경찰 댓글공작 수사단,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압수수색

권신구 기자 | 2018-04-17 14:04
경찰 이미지.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경찰 이미지.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경찰 댓글공작 수사단은 1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압수수색했다. 수사관 20여 명을 동원해 경기남부청 보안과 PC 하드디스크 등 증거 확보를 시도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이명박 정부 당시 댓글 공작에 경기남부청 보안과 소속 수사관 일부가 개입한 정황 때문이다. 수사단은 앞서 12일 댓글 공작에 관여한 일부 경찰관이 근무하는 부산경찰청과 광주경찰청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경찰청은 국군 사이버 사령부가 악플러 색출 전담팀을 운영하면서 경찰에도 관련 내용을 통보했다는 ‘국방부 사이버 댓글조사사건’ 결과가 나오자 자체 진상조사를 벌였다.

경찰청은 이 당시 본청 보안국 보안사이버 수사대 직원들이 상사로부터 정부정책지지 댓글을 달라는 지시를 받았다는 사실이 있었음을 인지하고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일부 수사관들이 이를 시행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치안감을 단장으로 한 특별수사단을 구성해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본청에 수사단을 보내 보안국장실과 보안과 등 전체 조직을 압수수색했다.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