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한고은 명품몸매 비결 간헐적 단식이란?

서정권 기자 | 2018-04-17 00:49
ⓒMBC 방송화면 캡쳐ⓒMBC 방송화면 캡쳐

한고은의 명품 몸매가 눈길을 끌고 있다.

한고은은 과거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신의 몸매 관리 비법에 대해 "간헐적 단식을 한다"며 "일주일에 24~36시간은 먹지 않고 액체로 된 것만 섭취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고은은 "스무 살 때부터 몸매 관리를 해 왔다"며 "붉은색 고기는 먹지 않았다. 그리고 버터나 치즈가 들어간 음식은 반칙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 다른 방송에서 한고은은 몸매 관리법에 대해 "따로 다이어트를 하지는 않지만, 생활 속에서 습관적으로 식이요법을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저염식 식이요법을 한다. 샐러드 역시 드레싱을 뿌리지 않고 찍어 먹으며, 국의 간을 할 때도 멸치가 들어가면 따로 간을 하지 않는다. 아예 조미료를 넣지 않을 때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다른 방송에서 한고은은 "나이가 있으니까 철저히 관리한다. 평상시 체중 유지니까, 육류 많이 안 먹고, 저칼로리를 선택한다. 굉장히 싱겁게 먹는다"고 전했다.

이어 "20대 초반에는 굉장히 마니아 적으로 운동을 했었다. 20년 전이죠. 그 때부터 저염, 저칼로리 음식을 먹어온 게 습관이 돼서 몸매 유지를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식당에 가면 뜨거운 물을 넣어서 먹는다. 친하지 않은 사람들과 먹으면, 따로 덜어서 뜨거운 물을 넣긴 하지만, 아니면 다 같이 싱겁게 먹어야하는 편이다"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박창진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