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류현진 선발, 반스 대신 그랜달과 배터리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4-17 10:07
류현진이 샌디에이고를 상대로 시즌 2승 도전에 나선다. ⓒ 게티이미지류현진이 샌디에이고를 상대로 시즌 2승 도전에 나선다. ⓒ 게티이미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다저스)이 샌디에이고를 상대로 시즌 2승 도전에 나선다.

류현진은 1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1시 10분 미국 펫코 파크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와의 원정 3연전 첫 경기에 선발로 등판한다.

지난 3일 시즌 첫 선발 등판인 애리조나 원정에서 3.2이닝 5피안타 5볼넷 3실점으로 부진했던 류현진은 11일 오클랜드와의 홈 경기에서 6이닝 8탈삼진 1피안타 1볼넷 무실점 완벽투를 선보이며 시즌 첫 승과 함께 반등에 성공했다.

이제는 샌디에이고를 상대로 상승세를 이어갈 일만 남았다.

특히 류현진은 통산 샌디에이고를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여 시즌 2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통산 7경기 등판해 4승 1패, 평균자책점 2.57을 기록했다.

특히 샌디에이고의 홈구장 펫코 파크에서는 3경기 등판해 2승 평균자책점 0.90으로 더 강했다. 외야가 넓어 투수 친화적인 펫코 파크에서 유독 힘을 냈다.

샌디에이고를 상대로 류현진은 지난 오클랜드전에서 승리를 합작한 오스틴 반스가 아닌 야스마니 그랜달과 함께 배터리 호흡을 이룬다.

다저스는 테이블 세터에 크리스 테일러(중견수)와 코리 시거(유격수)를 배치했다. 클린업 트리오는 키케 에르난데스(2루수)-코디 벨린저(1루수)-맷 켐프(좌익수)가 이루고, 하위 타선에는 야스마니 그랜달(포수)-야시엘 푸이그(우익수)-카일 파머(3루수)가 나선다. 9번 타자는 선발 투수 류현진이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