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성실히 조사받겠다”...KT, 황창규 회장 소환 소식에 '긴장...예의주시'

이호연 기자 | 2018-04-16 09:50
황창규 KT 회장 ⓒ KT황창규 KT 회장 ⓒ KT

경찰, 17일 황 회장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사실 확인 관계 파악...확대 해석 말아달라”


경찰이 오는 17일 황창규 KT회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진 16일, KT는 이른 아침 비상회의를 소집하는 등 대책마련에 부심하는 한편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6일 업게에 따르면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는 17일 황창규 회장을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금동 본청으로 불러 조사한다.

이번 황 회장 소환조사는 앞서 KT 전현직 임원들이 2014~2017년까지 국회의원 90여명에게 KT 법인자금으로 4억3000여만원을 불법 후원했다는 혐의를 받고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데 따른 일환이다. KT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매하고 이를 현금화 한 뒤 의원들에게 ‘쪼개기’ 방식으로 정치자금을 기부한 정황을 포착하고 KT본사와 자회사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경찰은 기부금이 국회 정무위원회와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등에 흘러들어갔을 것이라 보고, 황 회장을 불러 어느 수준까지 관여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KT측은 황 회장 소환은 예상했던 수순이라면서도 긴장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황 회장의 소환 조사가 임박했다는 것은 ‘혐의 다지기’ 수사가 사실상 마무리 된 것 아니냐는 시선이기 때문이다. 황 회장 소환 사실이 알려지자 관련 경영진들은 이날 아침 비상 회의를 소집하고 대책마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KT는 확대 해석은 경계했다. KT 고위 관계자는 “(경찰 조사에)성실히 임할 것이다”면서도 “경찰에서 필요에 따라 황 회장도 조사하겠다고 한 바 있고, 사실 파악을 위한 수준이지 그 이상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경찰이 황 회장의 진술 내용에 따라 추가 소환까지 염두에 두고 있어 KT로선 안팎으로 계속 시끄러울 전망이다.

경찰은 KT측의 기부금이 흘러간 국회의원들 중 자금 출처를 알고도 이를 받은 경우가 있는지 등 정치권의 위법성 유무도 면밀히 살펴본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