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이번엔 '미스터 션샤인'이다. 배우 이병헌과의 만남 역시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도깨비-쓸쓸하고 찬란하神' '태양의 후예' 등 흥행신화를 이끈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PD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하게 된 작품이다.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주인공으로는 배우 이병헌이 출격한다. tvN 채널과 네이버 TV캐스트, 공식 SNS를 통해 공개된 세 번째 티저 영상은 노비 출신이었지만 미(美) 해병대 장교가 된 유진 초이(Eugene Choi) 역의 이병헌과 사대부 영애 고애신 역을 맡은 김태리가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애잔한 느낌의 배경 음악과 이병헌의 묵직한 내레이션이 인상적인 이번 영상은 카리스마 넘치는 미 군복 차림의 이병헌과 고운 한복 자태의 김태리의 모습이 대조를 이루며 격변기 조선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 백정의 아들이자 흑룡회 경성지부장 ‘구동매’ 역의 유연석은 흐트러진 머리와 결의에 찬 눈빛으로 당대에서의 신분을 짐작케 하며, 호텔 '글로리' 사장 '히나' 역의 김민정은 붉은 색 양장 차림으로 매혹적인 자태를 뽐내고 있다. 애신의 정혼자 ‘김희성’ 역의 변요한은 세련된 현대적 외모로 매력을 과시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 잡는다. 김태리의 담담한 내레이션으로 시작되는 인상적인 이번 영상에서는 구한말 시대 배경을 장대하게 펼치고 있다. “어제는 멀고 오늘은 낯설며 내일은 두려운 격변의 시간이었다. 우리 모두는 그렇게 각자의 방법으로 격변하는 조선을 지나는 중이었다”는 극중 대사가 말해주듯 각자의 캐릭터가 구한말을 지나며 어떤 사건과 관계를 겪어 나갈 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역사는 기록하지 않았으나 우리는 기억해야 할 무명의 의병들을 조명하는 한편, 조국을 빼앗긴 뼈아픈 근대사의 고해성사를 통해 각각의 인간史를 쓸쓸하면서도 장엄하게 담아낼 이번 작품의 진정성이 티저 영상을 통해 엿보이고 있어 또 한 번 메가히트작이 탄생할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D-report] 김은숙x이병헌의 매직? '미스터 션샤인'

김명신 기자 | 2018-04-15 00:07
tvN 새 토일드라마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도깨비-쓸쓸하고 찬란하神' '태양의 후예' 등 흥행신화를 이끈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PD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하게 된 작품이다. ⓒtvN

이번엔 '미스터 션샤인'이다. 배우 이병헌과의 만남 역시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도깨비-쓸쓸하고 찬란하神' '태양의 후예' 등 흥행신화를 이끈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PD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하게 된 작품이다.

신미양요(1871년) 때 군함에 승선해 미국에 떨어진 한 소년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자신을 버린 조국인 조선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주인공으로는 배우 이병헌이 출격한다.

tvN 채널과 네이버 TV캐스트, 공식 SNS를 통해 공개된 세 번째 티저 영상은 노비 출신이었지만 미(美) 해병대 장교가 된 유진 초이(Eugene Choi) 역의 이병헌과 사대부 영애 고애신 역을 맡은 김태리가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애잔한 느낌의 배경 음악과 이병헌의 묵직한 내레이션이 인상적인 이번 영상은 카리스마 넘치는 미 군복 차림의 이병헌과 고운 한복 자태의 김태리의 모습이 대조를 이루며 격변기 조선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

백정의 아들이자 흑룡회 경성지부장 ‘구동매’ 역의 유연석은 흐트러진 머리와 결의에 찬 눈빛으로 당대에서의 신분을 짐작케 하며, 호텔 '글로리' 사장 '히나' 역의 김민정은 붉은 색 양장 차림으로 매혹적인 자태를 뽐내고 있다. 애신의 정혼자 ‘김희성’ 역의 변요한은 세련된 현대적 외모로 매력을 과시하고 있어 시선을 사로 잡는다.

김태리의 담담한 내레이션으로 시작되는 인상적인 이번 영상에서는 구한말 시대 배경을 장대하게 펼치고 있다. “어제는 멀고 오늘은 낯설며 내일은 두려운 격변의 시간이었다. 우리 모두는 그렇게 각자의 방법으로 격변하는 조선을 지나는 중이었다”는 극중 대사가 말해주듯 각자의 캐릭터가 구한말을 지나며 어떤 사건과 관계를 겪어 나갈 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역사는 기록하지 않았으나 우리는 기억해야 할 무명의 의병들을 조명하는 한편, 조국을 빼앗긴 뼈아픈 근대사의 고해성사를 통해 각각의 인간史를 쓸쓸하면서도 장엄하게 담아낼 이번 작품의 진정성이 티저 영상을 통해 엿보이고 있어 또 한 번 메가히트작이 탄생할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