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변수에서 상수로”…정치권에서 진화한 미투(#Me Too)

조현의 기자 | 2018-03-16 13:53
정치권 “성범죄 연루자 공천 배제”…연루만 돼도 공천 아웃
경선 경쟁도구로…양기대, 이재명·전해철에 미투 검증 제안


지난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행사 지난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행사 '하나의 함성(함께하는 양성평등)'에 참석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금숙 한국여성단체협의회장(왼쪽)과 ‘미투’를 지지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폭로를 시발점으로 정치권에 미투(#MeToo·나도 고발한다) 운동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미투가 6·13 지방선거의 주요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성 관련 범죄 연루자는 아예 공천에서 배제하며 예비후보자들은 강화된 도덕성 기준을 통해 경선 경쟁자에 대한 날을 세우기도 한다.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장인 주광덕 의원은 전날 지방선거 공천 기준과 관련 "경기도당 공관위 논의를 거쳐 미투 관련자에 대해선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기도당은 중앙당 공관위의 심사 기준에 더해 이같은 기준을 적용할 계획이다.

주 의원은 "가장 중요한 기준 중 하나는 도덕성으로 성범죄, 뇌물, 불법정치자금 수수, 불법 경선 등 4대 범죄는 공천을 배제할 것"이라며 "성범죄는 형이 실효되더라도 무조건 공천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도 성 관련 범죄에 연루된 사람은 공천에서 원칙적으로 배제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지난 7일 당 윤리심판원·공직후보자검증위원회 연석회의를 열어 성범죄 처벌 전력자는 물론 성범죄 연루 사실이 확인된 공천 신청자는 후보 자격을 박탈하기로 했다.

미투는 경선 경쟁 도구로도 쓰이고 있다. 경기지사 경선에 나선 양기대 전 광명시장은 지난 14일 경선 경쟁자인 전해철 의원과 이재명 전 성남시장을 향해 미투(#Me Too) 운동과 관련해 도덕성 공개 검증을 하자고 제안했다.

전 의원은 이에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양 (전) 시장의 제안에 전적으로 찬성하고 수용한다"면서 "저는 이미 한 달 전 미투 운동에 동참했다. 어떤 형식, 어떤 내용이 됐든 후보자 검증에 최대한 응하겠다"고 했다.

일각에서는 양 전 시장과 전 의원이 유력한 차기 경기지사로 꼽히고 있는 이 전 시장을 겨냥한 측면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전 시장은 사생활 관련 루머로 곤욕을 치른 적이 있다.

이 전 시장은 현재 양 전 시장의 제안에 특별한 반응을 보이고 있지 않다. 이미 대선 경선 과정에서 소명과 검증을 마쳤기 때문에 응대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에서다.

서울시장 출마를 위해 민주당에 복당을 신청한 정봉주 전 의원도 성추행 의혹으로 출마 여부가 불투명하다. 민주당은 자칫 미투 악재가 지방선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까 우려하는 만큼 빠른 시일 내에 관련 사태를 수습하려는 분위기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 전 의원 복당과 관련해 "중앙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서 오늘 중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오늘 중 (정 전 의원의) 복당 여부가 결론 나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막 (최고위에서) 결정을 했다. 오늘 중 논의하기로 했다"라며 말을 아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