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롯데홈쇼핑, 오로지 '재승인'...900여명 일자리가 달렸다

김유연 기자 | 2018-03-13 15:31
ⓒ롯데홈쇼핑ⓒ롯데홈쇼핑

재승인 심사를 앞둔 롯데홈쇼핑이 노심초사하고 있다. 이번 재승인에 실패할 경우 경영 타격은 물론 수백 명 임직원들의 일자리가 위태로워 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국내 홈쇼핑 업체들은 5년에 한 번씩 재승인 심사를 받아야 한다.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는 각종 경영지표는 물론 여러 항목을 기준으로 재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기존에는 큰 하자가 없는 한 무난히 재승인 관문을 통과했다. 하지만 지난해 4월부터 과기부는 홈쇼핑 재승인 심사 기준에 '공정거래 및 중소기업 활성화에 대한 기여도'를 상위 항목에 포함시켰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구속과 전 대표이사 뇌물혐의 등이 롯데홈쇼핑 재승인과 직접적 연관은 없다. 하지만 엄격해진 재승인 심사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롯데홈쇼핑 사업권 만료일은 오는 5월 26일이다. 지난해 1차 서류를 제출한 롯데홈쇼핑은 올 1월 2차 서류 접수도 마쳤다. 향후 심사위원단은 2박3일 간의 심사, 대표·임원 청문회 등을 거쳐 4월 중 롯데홈쇼핑 재승인 여부를 발표할 전망이다.

롯데홈쇼핑은 이번 심사에 사활을 걸고 있다. 특히 지난해 3월 롯데홈쇼핑 지휘봉을 잡은 이완신 대표는 '준법경영'을 최우선 경영 방침으로 삼고 취임 1년간 기업이미지 개선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취임 후 대표이사 직속의 준법지원 부문을 신설했고, 업계 최초로 '반부패경영시스템' 인증을 취득했다.

롯데홈쇼핑은 CJ오쇼핑, GS홈쇼핑, 현대홈쇼핑에 이어 4위 사업자다. 영업이익은 2015년 724억원, 2016년 780억원, 2017년 1120억원을 기록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정규 직원 규모만 약 900여명에 달한다. 그간 업계 관행에 비추어볼 때 재승인 심사에서 탈락할 가능성이 크지는 않지만 최악의 경우 홈쇼핑의 사업권을 반납해야 한다. 이렇게 될 경우 900여명의 롯데홈쇼핑 정규직 직원들과 납품업체들은 고용불안을 겪게 될 수밖에 없다.

롯데홈쇼핑의 재승인 여부에 홈쇼핑 업계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롯데홈쇼핑이 재승인을 받지 못한다면 그만큼 승인기준이 엄격해질 수 있고, 그 빈자리에 자금력을 갖춘 신규 업체가 들어올 수 있어서다.

업계 한 관계자는 "홈쇼핑 시장은 이미 포화상태이며 예전만큼의 성장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면서 "심사기준이 엄격해지거나 롯데가 탈락하고 다른 신규 업체가 들어올 경우 시장장악을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칠 수밖에 없어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김유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