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일본에 직설적 비판 퍼붓는 北…남북 역사공조 펼치나

이배운 기자 | 2018-03-13 02:00
北, 위안부 문제·독도 갈등 韓 지원사격
노동신문 “북과 남 日 범죄행위에 투쟁”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데일리안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데일리안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 표명을 계기로 국제무대 등장을 예고하면서 아베 신조 총리의 근심이 커지는 모양새다.

정상 국가 지위를 되찾으려고 하는 북한이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일본군 위안부문제 및 독도 영유권 문제를 본격적으로 비판하고 나올 수 있다.

그간 한국은 일본 정부의 역사 왜곡 주장에 맞서면서도 비판의 정도는 일정 수위를 지켜왔다. 양국이 안보·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는 상황에서 섣불리 관계를 파국으로 몰고 갈 수 없는 탓이다.

반면에 북한은 일본의 눈치를 살피지 않고 직설적인 비판 및 맹비난을 퍼부을 수 있다. 최근 북미대화를 추진하고 있는 북한 노동당은 미국에 대한 비난을 자제하는 대신 내부 결속력을 유지하기 위해 대일 비난을 더욱 강화하는 상황이다.

앞서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당시 북한 응원단은 일본의 반대와 국제올림픽위원회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독도가 표기된 한반도기로 응원을 펼치며 일본의 속을 긁었다.

이어 북한 관영매체 노동신문은 논평을 통해 “일본반동들은 독도 영유권을 요란하게 떠들어대는 파렴치한 망동이 극도에 달하고 있다. 독도는 철두철미 조선의 영토다”며 한국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북한 응원단이 지난달 14일 진행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경기에서 독도와 울릉도가 표시된 한반도기를 흔들며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응원단이 지난달 14일 진행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경기에서 독도와 울릉도가 표시된 한반도기를 흔들며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은 위안부문제에도 칼을 겨누고 있다. 노동신문은 12일 ‘반드시 결산해야할 성노예범죄’ 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일본은 만고죄악에 대한 반성은커녕 재침의 길에 나서고 있다”며 “성노예문제의 불가역적인 해결이라는 합의를 조작해 뻔뻔스럽게 놀아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죄악의 역사는 결코 묻어버릴 수도, 지워버릴 수도 없다”며 “북과 남, 온 겨레는 일본의 반인륜 범죄행위에 대한 투쟁을 더욱 과감히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며 남북 역사공조 의지를 시사했다.

북한의 연이은 대일 비판에 일본 정부와 언론들은 북한이 역사 문제를 끄집어내 한미일 관계를 이간하고 북핵 공조를 약화시키려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이 전향적인 비핵화 의지를 표명하면서 이같은 주장들도 설득력을 잃는 상황이다.

한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최근 ‘일본 패싱’ 논란과 함께 ‘사학 스캔들’도 재점화 되면서 지지율 하락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산케이신문은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여론 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베 신조 내각의 지지율은 전월 대비 6.2%포인트 급락한 45%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