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노동’없는 민주평화당, 정의당과 한솥밥 가능할까

이동우 기자 | 2018-03-13 00:00
정의당, 노동·호남계 당원 최종 간담회 없이 결정
정의당 “최종 아냐“ vs 평화당 “세부 조율만 남아”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공동교섭단체 성립을 위한 9부 능선을 넘었다. 평화당의 제안을 고심한 정의당이 교섭단체 추진을 결정하며 급물살을 탔다. 양당은 이르면 이번 주 내 세부조항 협의를 마무리 짓는다는 구상이다.

갈등의 불씨도 남아있다. 정의당의 이번 결정에 노동·호남계 당원들이 반대하고 있다. 노동계는 평화당을 믿을 수 없다고 주장하고, 호남계 당원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쟁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노동계 의견 묵살했나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2일 상무위원회의를 통해 "평화당과 공동교섭단체를 적극 추진하기로 결정했다"며 "당내 결정절차를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정의당은 전날 긴급 의원총회를 갖고 관련 문제를 논의한 결과 6명의 의원 중 찬성과 반대 의견이 4대 2로 나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노동계 당원들의 직접적인 의견 수렴은 없었다.

심상정 전 대표는 의총에 앞서 데일리안과 인터뷰에서 "호남 당원과 노동계 당원들의 반대가 많다"며 "향후 간담회를 진행해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최종 결정은 의원들 간 협의로 이뤄졌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17일까지 여론을 수렴해 가는 과정"이라며 "(당원들과) 갈등을 줄여가는 상황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결정이 당의 최종 결정은 아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평화당은 세부 조율만 남았다는 입장이다. 평화당 김형구 부대변인은 "9부 능선을 넘었다. (정의당의) 형식적인 상무위원회 절차만 밟으면 된다"며 "정의당에서 긍정적인 쪽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정의당, 가치냐 vs 실익이냐

반대를 주장하는 정의당 당원들은 평화당 내 노동 정책의 결여를 지적하고 있다. 정치 공학적 연대로 자칫 정의당의 정체성에 혼란이 가중된다는 의견이다.

실제 평화당의 창당 정신에는 노동정책을 직접 언급한 바 없다. 조배숙 평화당 대표는 창당 연설에서 "민생 제일주의, 햇볕정책 계승 발전, 다당제 제도화, 촛불혁명 완성을 위해 오늘 여기에서 민주평화당을 창당하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뒤에는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계가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이들의 온전한 설득 없이 단순히 6명 의원의 협의만으로는 향후 갈등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

양당 호남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평화당과 정의당이 이번 선거를 앞두고 세 대결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다.

평화당 관계자는 "공동원내교섭단체 논의는 선거연대가 아닌 정책연대를 위한 것"이라며 "(정의당이) 제도권에 들어와 이때까지 제목소리 내지 못한 상황을 보면 상당히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평화당과 정의당이 원내공동교섭단체 성립 시 범여권 의석 수는 늘어날 전망이다. 민주당(121석), 평화당(14석), 정의당(6석), 평화당과 뜻을 함께하는 3명의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의원(3석), 여권 성향의 무소속(2석), 민중당(1석)을 합쳐 총 147석에 이르게 된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