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방심위, 지난해 ‘텀블러’에 음란정보 2만여건 시정 요구

스팟뉴스팀 | 2018-02-18 16:47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지난해 인터넷을 통해 유통되는 불법 유해정보 8만4872건에 대해 시정요구를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57.9% 감소한 수치다.

방심위에 따르면 해외 불법정보에 대한 ‘접속차단’이 6만6659건으로 전체 시정요구의 78.5%를 차지했다. 불법 정보의 유통창구가 해외 서비스로 이동하면서 접속차단 시정 요구의 비율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삭제조치는 1만5499건, 이용해지 및 정지가 2617건, 기타(청소년유해매체물 표시의무 이행, 표시방법 변경 등)가 97건으로 집계됐다.

정보유형별로는 성매매 및 음란정보가 3만200건(35.6%)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도박정보가 2만1545건(25.4%), 불법 식 의약품정보가 1만8556건(21.9%)을 차지했다.

시정요구 순위는 텀블러 2만2594건, 네이버 2776건, 트위터 2507건이었다.

텀블러는 ‘성매매 음란 정보‘ 2만2468건(99.4%)으로 시정요구 건수가 가장 많았다. 네이버는 ‘불법 식 의약품 정보’가 2140건(77.1%), 불법금융, 불법 명의거래 등의 ‘기타 법령위반 정보’ 579건(20.9%) 순을 기록했다. 트위터는 ‘성매매 음란 정보’가 1771건(70.6%), 불법금융 등 ‘기타 법령 위반’ 정보 392건(15.6%)을 차지했다.

한편 방심위는 지난해 총 2만2377건의 정보에 대해 자율심의 협력을 요청했다. [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