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추미애 "'다스 의혹' MB, 박근혜 반면교사 삼아야"

조현의 기자 | 2018-02-14 10:29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실소유주 의혹이 제기된 '다스'의 비자금을 추가로 발견한 것과 관련 "박근혜·최순실이 저지른 국기 문란에 못지않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될수록 증거와 정황이 선명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이 실제 주인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던 도곡동 땅 매각 대금 중 10억 가량이 아들 시형 씨에게 유입된 정황을 포착했다"면서 "이 전 대통령은 이외에도 특활비 상납, 군 사이버사 개입, 민간인 사찰,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등 헌법을 유리한 중대범죄를 저질렀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면서 "박 전 대통령을 반면교사 삼아 모든 것을 털어놓으라"고 촉구했다. [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