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박주선 "국정농단 세력과 함께하는 일 결코 없을 것"…공동대표 수락연설

이동우 기자 | 2018-02-13 15:19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3일 "항간에서 우려하는 극우보수, 국정농단 세력과 함께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임을 이 자리를 빌어 엄중하게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박 공동대표는 이날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 공동대표직 수락연설에서 "명실상부한 중도개혁 실용정당으로서 대한민국의 진정한 개혁을 이루고 마침내 중도개혁 정권을 이뤄 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어렵고 힘든 여정에 함께하는 동지들과 함께 수레를 끄는 각오의 자세로 공동대표직을 수락하고자 한다"며 "저는 바른미래당이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책임 있는 정당으로서의 역할과 소임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 바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개혁정당, 평화통일을 선도하는 통일정당, 민생에 유능한 경제정당, 지역과 세대와 이념을 뛰어넘는 통합정당, 집권 가능한 대권정당, 바른미래당의 탄생을 오늘 이 자리에서 국민여러분께 자랑스럽게 보고 드린다"고 했다.

박 공동대표는 "현재는 과거의 거울이요, 미래는 현재라는 징검다리를 건너 우리가 가야만 하는 목표"라며 "거울을 보고 징검다리를 건너 목표에 이르는 과정은 험난한 여정이며 갖가지 이유와 핑계로 여정을 거부하고 혼자만의 살길을 찾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민평당에 대해 협치 실현의 중요한 파트너로서의 지위와 역할을 인정하면서 한 차원 높은 신뢰의 정치, 효율의 정치, 생산적 정치의 실현을 위해 저희 당과 선의의 경쟁과 긴밀한 협력을 제안 드린다"고 문호 개방의 뜻을 전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