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외교부 “위안부문제, 피해자 중심 후속조치 마련 방침 변함없어”

이배운 기자 | 2018-02-13 15:1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관련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에 위안부 합의 이행을 지속적으로 압박하는 가운데 우리 정부는 피해자 중심의 후속조치를 마련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진행된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일본의 위안부 합의 이행 요구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서 밝혀 왔듯이 피해자 등 관련 당사자의 의견을 수렴해 후속조치를 마련해 나간다는 정부의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노규덕 대변인은 이어 “위안부 문제를 진정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서 관련 국가가 노력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날 진행된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가진 정상회담을 설명하면서 "위안부 문제를 둘러싸고 '지도자가 비판을 감수하면서 결단하지 않으면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를 구축할 수 없다'고 (문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