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클로이 김, 하프파이프 결선 1차 선두 ‘금메달 유력’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2-13 10:56
클로이 김. ⓒ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클로이 김. ⓒ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18)이 압도적인 기량으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에 다가섰다.

클로이 김은 13일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 1차 시기에서 93.75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클로이 김은 2~3차 시기를 거쳐 가장 좋은 점수로 순위를 결정하는 데 있어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1차 시기에서 가장 마지막인 12번째 주자로 나선 클로이 김은 540도, 900도, 1080도 회전을 연이어 성공하는 완벽한 연기로 2위권과 큰 격차를 보였다.

중국 류자위가 85.50점으로 2위, 미국 켈리 클라크가 76.25점으로 3위를 차지했지만 클로이 김과는 실력 차이가 제법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