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8위 내려앉은 한국…절실해진 최민정 메달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2-13 12:00
여자 쇼트트랙 500m 출격을 앞두고 있는 최민정. ⓒ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여자 쇼트트랙 500m 출격을 앞두고 있는 최민정. ⓒ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에이스 최민정(성남시청)이 500m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최민정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평창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준준결승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메달 레이스에 돌입한다.

준준결승에서 취춘위(중국), 마르티나 발세피나(이탈리아), 페트라 야스자파티(헝가리)와 함께 4조에 편성된 최민정은 일단 준결승 진출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특히 500m는 최민정이 공을 들여온 종목이기도 하다.

명실상부 세계 최강인 여자 쇼트트랙이지만 유독 500m에서만큼은 한국이 아직 한 번도 정상에 오르지 못했다.

1992년 알베르빌 대회에서 쇼트트랙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전이경이 1998년 나가노에서, 박승희가 2014년 소치에서 각각 동메달을 획득한 것이 전부다.

세계랭킹 1위 최민정은 최근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에서 세 차례나 500m 금메달을 따내는 등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첫 금메달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0일 열린 예선에서 42초870의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는 등 컨디션도 나쁘지 않다.

임효준 이후 아직까지 한국의 메달 소식이 들리지 않고 있다. ⓒ 연합뉴스임효준 이후 아직까지 한국의 메달 소식이 들리지 않고 있다. ⓒ 연합뉴스

최민정의 메달은 이번 대회 종합 4위를 목표로 하는 한국 선수단에게도 상당히 중요하다. 앞서 한국은 금메달 8개, 은메달 4개, 동메달 8개를 따낸다는 목표를 세웠다.

개막 이틀 만에 남자 쇼트트랙 1500m에서 임효준이 금메달을 획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지만 이후에는 아직까지 메달 소식이 들려오지 않고 있다. 그 사이 순위 역시 8위까지 내려앉으며 여차하면 10위권 밖으로 밀려날 수 있다.

만약 최민정이 메달을 획득하지 못한다면 한국은 오는 16일 남자 스켈레톤 윤성빈에게 기대를 걸어야 한다. 이 경우 한국은 지난 10일 임효준 이후 5일째 메달이 없는 셈이다.

반대로 최민정이 500m에서 메달을 획득한다면 한국은 또 한 번 목표 달성에 탄력을 받을 수 있다. 과연 최민정이 한국 선수단에 두 번째 메달을 안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