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전경련, 13일 정기총회 개최...명칭변경 추진 잠정 중단

이홍석 기자 | 2018-02-12 10:22
전국경제인연합회가 1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제 57회 정기총회를 개최하는 가운데 조직 명칭 변경을 위한 정관 변경 안건은 다루지 않을 예정이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 앞.ⓒ연합뉴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1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제 57회 정기총회를 개최하는 가운데 조직 명칭 변경을 위한 정관 변경 안건은 다루지 않을 예정이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 앞.ⓒ연합뉴스


정관변경 안건 상정 안돼...잠정 중단
'부정적 여론 개선 먼저' 기류 강해


전국경제인연합회가 한국기업연합회로의 명칭 변경을 잠정 중단했다. 정부의 견해와 국민 정서가 모두 부정적인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자성과 함께 회원사들의 채용 확대 등 사회적 기여를 통해 부정적 여론을 먼저 개선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전경련은 1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되는 제 57회 정기총회에서 조직 명칭 변경을 위한 정관 변경 안건은 다루지 않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전경련이 명칭을 바꾸려면 이번 총회에서 이를 규정하고 있는 정관 변경 안건을 처리한 후 이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해 2주 내로 승인을 받으면 된다.

하지만 이 날 총회에는 2017년도 주요사업 보고와 결산, 2018년도 주요사업 보고와 예산 안건이 상정, 처리될 예정이다. 이미 지난 1일 진행된 비공개 이사회에서도 이들 안건만 상정돼 처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은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되면서 이를 위한 개선 방안으로 한국기업연합회로의 명칭 변경을 추진해 왔다. 전경련은 지난해 3월 회장단 회의와 혁신위원회 연석회의를 개최해 ▲정경유착 근절 ▲투명성 강화 ▲싱크탱크 강화를 위한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명칭 변경 계획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혁신안 발표 이후 첫 정기총회에서 안건으로 다뤄지지 않으면서 명칭 변경 추진은 사실상 잠정 중단됐다는 분석이다. 명칭 변경 작업을 중단한 것은 정부의 의견과 여론이 모두 부정적인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주무부처인 산업부는 지난해 3월 전경련의 조직 명칭 변경 발표에도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아 왔다. 전경련이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된 것에 대한 통렬한 자성이 없이 간판만 바꿔다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전경련의 명칭 변경은 추진 동력을 상실했고 결국 이번 정기총회에서 안건으로 다루지 못하게 되면서 사실상 잠정 중단 상태에 들어가게 됐다. 향후 재추진 가능성이 없지는 않지만 언제가 될 수 있을지는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재계 한 관계자는 "정부에서 아예 관심을 두지 않으면서 전경련 내부에서도 명칭 변경을 고집하기 보다는 정부의 시책에 협조하고 사회적인 기여를 통해 부정적 여론부터 개선하자는 의견이 힘을 얻어왔다"고 밝혔다.

이어 "자칫 성급하게 명칭변경을 추진하다 부정적 여론만 심화되고 그동안 쌓아온 인지도만 사라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경련은 지난 1961년 8월 삼성그룹 창업주인 고 이병철 회장 등이 주축이 돼 일본 게이따렌을 모델로 설립된 한국경제인협회가 모태로 지난 1968년 전국경제인연합회로 명칭이 변경됐으며 이후 50년째 이어오고 있다. [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