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여정에 가려진 아베, 작심발언 쏟아내고 귀국…‘살얼음판 셔틀외교’

이슬기 기자 | 2018-02-12 00:30
아베 “위안부 합의 지켜야…한미 군사훈련 예정대로”
文 대통령 “역사 직시…훈련은 우리 주권·내정 문제”
美日 북핵찰떡공조 코리아 패싱? 포스트평창 미궁속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오후 한일 정상회담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오후 한일 정상회담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일본은 위안부 합의 약속을 지켜왔다.”

일본은 한발도 물러나지 않았다. 9일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한일정상회담에서 “역사를 직시해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이같이 답하며 “한국 정부도 약속을 실현하기를 희망한다”고 선을 그었다.

또 “이는 국가 대(對) 국가의 합의로 정권이 바뀌어도 지켜야 한다는 게 국제원칙”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위안부 합의가 해결되지 못했다는 결정은 지난 정부의 합의 이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국민들이 합의 내용을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그분들이 입은 마음의 상처가 아물 때 해결될 수 있는 것이지, 정부 간의 주고받기식 협상으로 해결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한일 양국의 위안부 재협상 문제는 남북대화, 북미대화의 물꼬를 트는 문제와 함께 ‘평창 외교’에서 다뤄질 주요 의제로 주목받았다. 해결할 실마리를 찾아야 우리의‘포스트 평창’ 구상을 탄탄하게 세울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한일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역사 직시’를, 아베 총리는 ‘약속을 지켜라’를 전면에 내세우며 양국 간 이견만 확인하게 됐다.

특히 아베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주한 일본 대사관과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철거를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주한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은 외교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말하며 철거를 주장했다.

또 아베 총리는 일본 대사관 앞에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적절한 대응을 요청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정상회담 후 일본 기자들에게 “한일합의에 대해 일본의 입장을 명확하고 상세하게 전달했다. 한일합의는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합의다. 국가와 국가의 약속은 두 나라 관계의 기반이다”고 말했다.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앞줄 왼쪽)과 일본 아베 신조 총리가 9일 오후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을 지켜보고 있다. 뒷줄 오른쪽 두번째는 북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 부부장 왼쪽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연합뉴스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앞줄 왼쪽)과 일본 아베 신조 총리가 9일 오후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을 지켜보고 있다. 뒷줄 오른쪽 두번째는 북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 부부장 왼쪽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연합뉴스

日 대북 강경론 재차 내세워

대북 정책도 마찬가지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해선 평창 올림픽 이후가 가장 중요한 국면이 될 것이라는 게 각국 언론의 공통된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을 통해 마련된 한반도 긴장 완화 분위기가 ‘포스트 평창’으로 이어지도록 다각적인 대화를 모색하겠다는 입장이다.

아베 총리는 자국 기자단에게 “지금 순간에도 북한은 핵·미사일 개발 계획을 집요하게 추구하고 있다“며 “‘이러한 현실을 국제사회는 직시해야 한다.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다’는 것을 문 대통령에게 확실히 말했다”고 밝혔다. ‘비핵화’에 방점을 찍은 미국과 결을 같이 하겠다는 것이다. 실제 미국과 일본은 북핵 문제를 놓고 찰떡 공조를 보이고 있다.

아베 총리는 또 “한미 군사훈련은 예정대로 진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주권에 관한 문제이고 내정에 관한 문제”라고 반박했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