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백철기 감독 “노선영 잘 다독이겠다”

김윤일 기자 | 2018-01-26 18:59
극적으로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노선영. ⓒ 연합뉴스극적으로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노선영. ⓒ 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의 백철기 감독은 추가쿼터 획득으로 올림픽 엔트리에 재합류하는 노선영에 대해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백 감독은 26일 "국제빙상경기연맹(ISU)으로부터 여자 1,500m 엔트리 추가 배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들었다"라면서 "결과적으로 (노)선영이가 다시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ISU로부터 통보를 받은 후 선영이에게 여러 차례 연락을 취했는데, 현재까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라며 "모든 게 내 책임이다. 본인이 가장 힘들고 심란할 텐데 연락이 닿는 대로 직접 만나 충분히 대화하고 다독여 올림픽에 함께 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노선영은 대한빙상연맹의 행정 착오로 인해 개인 종목 엔트리를 확보하지 못했고, 이로 인해 올림픽 출전 자격이 박탈됐다.

하지만 기적이 발생했다. 러시아 선수 2명이 도핑 문제로 출전할 수 없게 되자 여자 1,500m 후보 2순위였던 노선영에게 다시 기회가 돌아갔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