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불붙은 與 서울시장 경선…미세먼지에 꽉 막힌 박원순

조현의 기자 | 2018-01-22 12:07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새로운 서울을 위한 정책대안'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자리를 놓고 22일 당내 경쟁이 치열하다. 서울시장 선거 예비주자들은 우선 유력한 경쟁 후보인 박원순 서울시장부터 견제하는 모양새다.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서울시장 도전을 공식 선언한 민병두 의원은 박 시장의 역점 사업인 '역세권 2030청년주택'에 대해 "사업주만 큰 특혜를 얻기 때문에 올바른 정책 방향이 아니다"고 했다. 역세권 2030청년주택은 역세권 규제 완화 및 민간사업자 지원을 통해 청년층에 소형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것이 골자다.

민 의원은 "첫째 공공임대물량이 전체 임대물량의 25% 이하이고, 둘째 사업주가 직접 운영하는 준공공임대는 역세권이라서 임대료가 고가이고, 셋째 공공임대가 8년 만기라서 이후 큰 혼란이 예상된다"고 꼬집었다.

앞서 민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의 미세먼지 정책을 비판한 바 있다. 그는 "서울시는 대중교통 무료를 통해 단계적으로 2부제를 실시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겠다는 구상인데 아무리 봐도 틀린 길"이라며 "서울시 미세먼지 대중교통 무료정책의 전환을 촉구한다. 고집만 부릴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전날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한 우상호 의원 역시 박 시장의 부동산 정책과 미세먼지에 따른 대중교통 무료이용 대책을 비판했다.

우 의원은 "정부가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서 부동산 안정 정책을 발표했는데 지난 연말 서울시가 강남 4구 재건축 재개발을 허가했다"며 "(서울시의 재건축 재개발 허가는 박 시장의) 선거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로 내놓은 대중교통 무료이용 대책에 대해선 '보여주기식'이라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다른 지자체와 상의해서 종합적인 대책을 펴기보다 서울시가 먼저 무료 대중교통 정책을 펼친 것은 보여주기식 행정이 아닌가 한다"라며 "차량 2부제를 하면서 대중교통 무료정책을 해야 했다"고 했다.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준비 중인 박영선 의원도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수소 전기차 정책 도입을 제시했다.

박 시장의 대중교통 무료 대책을 그간 비판해온 박 의원은 이날 정책 제안 배경을 설명하면서 "금년 1월에만 벌써 3회나 경보가 발령돼 이미 150억원이라는 예산이 허공으로 증발했다"며 "서울시의 대중교통 무료 정책을 더 이상 해선 안 되고 중단돼야 한다"고 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는 현재의 낡은 대책을 버려야 한다"며 "수소전기차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먼 미래 이야기 같았지만 지금은 눈앞에 다가온 현실이 됐다"며 수소전기차 전면 도입을 제언했다.

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2012년 대선과 2017년 대선에서 결정적 순간에 모든 걸 던져서 문재인 대통령을 도왔다"면서 '원조 친문'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민주당에서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현역 의원은 박 의원을 포함해 전현희 의원이 있다. 원외 인사로는 정청래, 정봉주 전 의원 등이 거론된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