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폭로전’에 깊어지는 감정골…‘빈손’ 우려 “평화냐 평양이냐” 평창올림픽 치열한 프레임전 <@IMG1> 2월 임시국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벌써부터 ‘빈손’ 우려가 제기된다.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 문제가 정치권의 폭로전 양상으로 번지면서 여야 ‘협치’를 말하기도 어려워진 분위기라는 이유에서다. 더군다나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시기와 맞물리면서 법안 처리를 위한 물리적 시간도 여의치 않은데다 이마저도 여야는 ‘평화올림픽’이냐 ‘평양올림픽’이냐의 설전을 벌이고 있다. 이에 새해 첫 국회 회기부터 산적한 민생 법안이 또다시 뒷전으로 내몰리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IMG2> MB ‘폭로전‘에 깊어지는 감정골 여야는 오는 30일부터 한 달간 새해 첫 임시국회를 열기로 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윤재옥 자유한국당·국민의당 권은희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 11일 “산적한 법안과 민생 개혁 법안들이 최대한 처리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합의했다. 그러나 국회에서는 여전히 MB 일가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고 있고, ‘적폐청산 대(對) 정치보복’을 둘러싼 여야 감정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명품 구매에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MB측은 박 의원을 명예훼손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또 같은 당 박범계 의원은 21일 이 전 대통령의 조카 이동형씨와 다스 퇴직자 간 대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이상은(MB 친형) 회장은 월급사장에 불과하다는 것을 그의 아들(이동형)이 실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당은 “반드시 부메랑이 될 것”(홍준표 대표), “한풀이 보복수사의 굴레를 벗어날 수 없게 됐다”(김성태 원내대표)며 반발했다. <@IMG3> 평창이냐 평양이냐…치열한 ‘프레임전’ 이번 임시국회 기간 중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둘러싼 여야 ‘프레임전‘도 치열하다. 양측의 북한을 둘러싼 시각차가 극명한 상황에서 정부의 남북 단일팀 구성, 한반도기 공동입장, 애국가 대신 아리랑 제창 추진 등에 야당은 연일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만들었다”며 공세를 펴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그간 보수정부가 경색시킨 남북관계의 물꼬를 틀 ‘평화’올림픽이라며 맞서고 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과거 (국제 스포츠 행사에서) 나부끼던 한반도기는 핵실험과 연평도 포격, 천안함 폭침으로 돌아왔다. 위장평화퍼포먼스가 진짜평화의 단초가 아니라는 것을 국민과 세계인들은 경험으로 이미 터득한 것”이라며 “북한에 일방적으로 끌려 다닌 ‘평양‘올림픽이라는 말 속에 국민의 자긍심은 추락됐다”고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우리 국민 뿐 아니라 세계 시민 모두가 평창의 ‘평화‘올림픽을 원한다는 점을 한국당은 명심하라”며 “문 정부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좌고우면하지 않고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30일 새해 첫 임시국회…여야, MB수사·올림픽대립에 사라진 협치

황정민 기자 | 2018-01-22 05:00
MB ‘폭로전’에 깊어지는 감정골…‘빈손’ 우려
“평화냐 평양이냐” 평창올림픽 치열한 프레임전


왼쪽부터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왼쪽부터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2월 임시국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벌써부터 ‘빈손’ 우려가 제기된다.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 문제가 정치권의 폭로전 양상으로 번지면서 여야 ‘협치’를 말하기도 어려워진 분위기라는 이유에서다.

더군다나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시기와 맞물리면서 법안 처리를 위한 물리적 시간도 여의치 않은데다 이마저도 여야는 ‘평화올림픽’이냐 ‘평양올림픽’이냐의 설전을 벌이고 있다.

이에 새해 첫 국회 회기부터 산적한 민생 법안이 또다시 뒷전으로 내몰리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명박 전 대통령.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이명박 전 대통령.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MB ‘폭로전‘에 깊어지는 감정골

여야는 오는 30일부터 한 달간 새해 첫 임시국회를 열기로 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윤재옥 자유한국당·국민의당 권은희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 11일 “산적한 법안과 민생 개혁 법안들이 최대한 처리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합의했다.

그러나 국회에서는 여전히 MB 일가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고 있고, ‘적폐청산 대(對) 정치보복’을 둘러싼 여야 감정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명품 구매에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MB측은 박 의원을 명예훼손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또 같은 당 박범계 의원은 21일 이 전 대통령의 조카 이동형씨와 다스 퇴직자 간 대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이상은(MB 친형) 회장은 월급사장에 불과하다는 것을 그의 아들(이동형)이 실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당은 “반드시 부메랑이 될 것”(홍준표 대표), “한풀이 보복수사의 굴레를 벗어날 수 없게 됐다”(김성태 원내대표)며 반발했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등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사전점검단이 21일 강원도 강릉 황영조기념체육관에 들어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등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사전점검단이 21일 강원도 강릉 황영조기념체육관에 들어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평창이냐 평양이냐…치열한 ‘프레임전’

이번 임시국회 기간 중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을 둘러싼 여야 ‘프레임전‘도 치열하다.

양측의 북한을 둘러싼 시각차가 극명한 상황에서 정부의 남북 단일팀 구성, 한반도기 공동입장, 애국가 대신 아리랑 제창 추진 등에 야당은 연일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만들었다”며 공세를 펴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그간 보수정부가 경색시킨 남북관계의 물꼬를 틀 ‘평화’올림픽이라며 맞서고 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과거 (국제 스포츠 행사에서) 나부끼던 한반도기는 핵실험과 연평도 포격, 천안함 폭침으로 돌아왔다. 위장평화퍼포먼스가 진짜평화의 단초가 아니라는 것을 국민과 세계인들은 경험으로 이미 터득한 것”이라며 “북한에 일방적으로 끌려 다닌 ‘평양‘올림픽이라는 말 속에 국민의 자긍심은 추락됐다”고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우리 국민 뿐 아니라 세계 시민 모두가 평창의 ‘평화‘올림픽을 원한다는 점을 한국당은 명심하라”며 “문 정부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좌고우면하지 않고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