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송해 부인상, 독감 퇴원 직후 비보 접해

이한철 기자 | 2018-01-21 12:02
방송인 송해가 부인상을 당했다. ⓒ 코엔<br />
방송인 송해가 부인상을 당했다. ⓒ 코엔

원로 방송인 송해 씨(91)가 부인상을 당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송해 씨의 아내 석옥 씨는 20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송해 씨는 최근 독감으로 입원한 뒤 치료를 받고 퇴원하자마자 비보를 접해 큰 충격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송해 씨는 비통함 속에 가족들과 함께 빈소를 지키고 있다.

고인의 빈소는 강남세브란스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2일 오전 10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