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원로 방송인 송해 씨(91)가 부인상을 당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송해 씨의 아내 석옥 씨는 20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송해 씨는 최근 독감으로 입원한 뒤 치료를 받고 퇴원하자마자 비보를 접해 큰 충격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송해 씨는 비통함 속에 가족들과 함께 빈소를 지키고 있다. 고인의 빈소는 강남세브란스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2일 오전 10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송해 부인상, 독감 퇴원 직후 비보 접해

이한철 기자 | 2018-01-21 12:02
방송인 송해가 부인상을 당했다. ⓒ 코엔<br />
방송인 송해가 부인상을 당했다. ⓒ 코엔

원로 방송인 송해 씨(91)가 부인상을 당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송해 씨의 아내 석옥 씨는 20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송해 씨는 최근 독감으로 입원한 뒤 치료를 받고 퇴원하자마자 비보를 접해 큰 충격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송해 씨는 비통함 속에 가족들과 함께 빈소를 지키고 있다.

고인의 빈소는 강남세브란스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2일 오전 10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