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아스날, 부진 탈출 해법=역삼각형 미들라인

스포츠 = 박시인 객원기자 | 2018-01-21 19:59
포메이션 변화로 부진 탈출의 신호탄을 쏜 아스날. ⓒ 게티이미지포메이션 변화로 부진 탈출의 신호탄을 쏜 아스날. ⓒ 게티이미지

지지부진하던 아스날의 해법은 3명의 역삼각형 미드필더 조합이었다.

아스날이 21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서 열린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홈경기서 크리스탈 팰리스에 4-1 완승을 거뒀다.

아스날은 새해 들어 공식 대회 5경기서 승리가 없었다. 주전 선수들의 부상과 알렉시스 산체스의 이적설, 백업 자원들의 부진 등이 맞물리며 무승 부진을 이어오고 있었다. FA컵에서는 조기 탈락했고, 리그 역시 4위권과의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확실한 분위기 반전이 필요한 시기였다.

하지만 오랜만에 엑토르 베예린, 로랑 코시엘니, 시코드란 무스타피, 나초 몬레알로 구성된 포백이 가동되었고, 모하메드 엘네니가 수비 보호 임무를 맡았다. 그리고 그 윗선에는 그라니트 자카, 잭 윌셔가 배치되며 역삼각형 미드필드 라인을 형성했다.

그동안 아르센 벵거 감독은 4-2-3-1과 3-4-2-1을 혼용했지만 이날 경기에서 4-3-3 전술을 내세웠다.

신선한 전술 변화는 경기력으로 직결됐다. 아스날은 전반 22분까지 무려 4골을 폭발시키며 막강한 화력을 선보였다.

벵거 감독과 아스날의 축구 철학이었던 빠른 속도와 패스 앤 무브가 피치 위에서 구현됐다. 최근 지나치게 느려진 공격 전개 속도와 둔탁한 오프 더 볼이 사라진 대신 간결한 볼 터치와 공간 창출로 크리스탈 팰리스 수비를 무너뜨렸다.

세트 피스와 오픈 플레이에서 각각 2골을 만들어내며 공격의 다양성을 구축한 점도 고무적이다.

엘네니가 안정적으로 허리에서 받쳐줬고, 수비 부담을 다소 덜어낸 자카는 정확도 높은 패스로 경기를 조율했다. 최근 컨디션이 살아난 윌셔는 특유의 전진 드리블로 공을 전방까지 원활하게 운반했다.

그동안 램지-자카, 윌셔-자카 3선 조합이 실망스러웠던 것을 감안하면 이날 경기서 보여준 역삼각형 미드필더 조합이야말로 가장 큰 수확이었다.

최전방과의 조화도 두드러졌다. 좌우에 포진한 알렉스 이워비, 메수트 외질과의 연계 플레이가 매끄러웠다.

전반 22분에는 환상적인 패스 앤 무브를 바탕으로 팀 플레이에 힘입어 알렉상드르 라카제트의 추가골을 합작했다.

아스날의 경기력은 후반 들어 다소 느슨한 모습이 노출되긴 했지만 이미 전반에 4골차로 달아난터라 충분히 여유로운 상황이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을 앞둔 알렉시스 산체스 없이 흡족할만한 경기력을 선보인 것은 희망적이다. 과거 도르트문트 듀오로 분데스리가를 평정한 헨릭 미키타리안,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이 아스날에 가세할 경우 좀 더 속도감 있는 공격 축구를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데일리안 스포츠 = 박시인 객원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