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U-23 김봉길호, 불안요소 없애고 우승에 한걸음?

스포츠 = 박시인 객원기자 | 2018-01-20 16:10
말레이시아와 U-23 챔피언십 8강전을 앞두고 있는 김봉길 감독. ⓒ 대한축구협회말레이시아와 U-23 챔피언십 8강전을 앞두고 있는 김봉길 감독. ⓒ 대한축구협회

김봉길호는 조별예선에서 보여준 불안요소를 극복하고 동남아시아의 복병 말레이시아를 제압할 수 있을까.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 대표팀은 20일 오후 5시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말레이시아와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전을 치른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2승 1무를 기록, 조1위로 8강 토너먼트에 안착했다.

표면적으론 좋은 성적이지만 실상은 달랐다. 3경기 모두 시원스럽고 짜임새 있는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을 상대로는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다녔지만 이후 2골을 넣고 역전승을 거두며 한 숨을 돌렸다.

밀집 수비 격파 방법을 찾지 못한 시리아와의 2차전 결과는 0-0이었다.

스리백으로 수비에만 치중하는 베트남, 약체 시리아를 상대로 답답한 공격 작업과 느린 패스 전개로 큰 실망감을 남겼다.

무엇보다 전술적으로 준비가 안 된 모습이 역력했다. 패스의 세밀함 부족, 정적인 움직임으로는 한 수 아래의 팀이라도 쉽게 이기기 어렵다는 것을 일깨워준 경기였다.

마지막 호주전은 그나마 나았다. 전반에는 압도적인 우세 속에 2-0으로 앞서나갔다. 심지어 후반 20분 이근호의 추가골을 더해 3골차로 여유를 가질 수 있었지만 체력 저하와 안일한 대처로 호주의 파상공세에 맥없이 2골을 헌납했다.

특히 측면 수비는 최악에 가까웠다. 경기 도중 변화를 통해 문제점을 최소화해야 했지만 허둥대기 바빴다. 약체 베트남, 시리아전에서 드러나지 않은 수비 불안마저 노출한 이상 8강 토너먼트부터는 위험요소를 점차적으로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

8강에서 만날 말레이시아는 얕잡아볼 상대가 아니다. 말레이시아는 요르단, 이라크, 사우디 아라비아 등 중동세의 틈바구니 속에서 생존했다.

조별리그 최종전에서는 난적 사우디 아라비아를 1-0으로 제압하며 이변을 일으켰다. 피지컬의 열세를 빠른 역습과 밀집 수비로 극복하며 다크호스로 부상했다. 또한 한국보다 하루 더 휴식을 취한 것은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김봉길호가 절대 방심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
[데일리안 스포츠 = 박시인 객원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