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수자원공사 "4대강 문서 대량파기 논란, 파기절차 미흡으로 발생한 것"

박민 기자 | 2018-01-19 18:13
한국수자원공사(K-water)는 4대강 사업 문서 대량파기 논란과 관련해 "주요 문서에 대한 계획적이고 조직적인 파기 등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국가기록원 현장실사와 국토교통부 감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19일 밝혔다.

공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파기대상 자료는 사무실 이동 및 집기교체 과정에서 그동안 각 부서 담당자가 보관하고 있던 자료와 참고하기 위해 출력해 놓은 사본자료 일부를 전문 업체에 위탁해 파기하려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이번 상황은 기록물 보존과 파기절차 준수이행이 일부 미흡해 발생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지난 1997년 이후 모든 문서를 전자문서시스템에서 관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좀 더 엄격하고 철저하게 관리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사는 국가기록원의 현장 실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진행 중인 국토교통부 감사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감사 과정에서 드러나는 문제점에 대해서는 엄격하게 개선할 방침이다.

이학수 K-water 사장은 "이번 일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4대강사업 관련 여부를 떠나 모든 기록물관리시스템을 재점검하고, 유사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전 임직원이 자성의 계기로 삼아 기록물관리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 박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