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매물로 나온 호날두…연봉은 세계 5위

스포츠 = 안치완 객원기자 | 2018-01-19 15:31
호날두 연봉. ⓒ 게티이미지호날두 연봉. ⓒ 게티이미지

레알 마드리드가 최근 급격한 부진을 겪고 있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이적시장에 내놓는다.

포르투갈 일간지 ‘레코드’는 18일(한국시간) “구단 측이 호날두를 이적 시장에 내놨다. 책정한 이적료는 1억 유로(약 1,310억원)다. 호날두는 최근 레알 마드리드에 리오넬 메시 수준의 연봉 인상을 원했지만 거절당했다”라고 전했다.

흐르는 세월을 호날두도 막을 수 없는 모습이다. 특히 호날두는 이번 시즌 노쇠화에 따른 부진이 이어졌고 자연스레 이적시장의 매물로 나왔다.

레알 마드리드가 책정한 이적료는 1억 유로로 2009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이적할 당시의 액수(9400만 유로)보다 고작 600만 유로 오른 금액이다.

그러면서 호날두의 주급 역시 축구 팬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호날두는 지난 2016년말 레알 마드리드와 재계약을 맺었고 연봉 1850만 파운드(약 274억 원)로, 당시로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액수를 보장받았다. 하지만 이 금액은 현재 세계 축구 5위로 떨어져있다.

최고 연봉자는 최근 바르셀로나와 재계약한 리오넬 메시로 4050만 파운드(약 600억 원)의 연봉을 보장받고 있다. 호날두보다 2배 이상 많은 액수다. 2위는 PSG의 네이마르로 3170만 파운드(약 470억 원)다.

3~4위는 중국 슈퍼리그에서 뛰고 있는 오스카와 에세키엘 라베찌로 각각 2210만 파운드, 2030만 파운드의 연봉을 수령 중이다. 한편, 프리미어리그에서는 폴 포그바가 1540만 파운드로 최고 연봉자다.[데일리안 스포츠 = 안치완 객원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