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지지율 내려갈라"…민주당, 安·劉 통합선언에 견제구

조현의 기자 | 2018-01-19 06:06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8일 통합 선언을 하자 더불어민주당이 경계수위를 높이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8일 통합 선언을 하자 더불어민주당이 경계수위를 높이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8일 통합 선언을 하자 더불어민주당이 경계수위를 높이고 있다. 양당이 통합하면 지지율 측면에서 제1야당인 한국당뿐만 아니라 민주당까지 위협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당 "보수야합에 불과" VS 국민의당 "중도통합 두려운가"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안 대표와 유 대표가 공동 통합선언을 한 것에 대해 "보수야합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좋은 말로 치장한다고 본질이 달라지는 것은 없다"면서 "두 대표의 선언은 정치권의 이합집산이다"라고 했다.

국민의당은 이에 맞서 "(민주당은) 국민의당의 중도통합을 두려워하는 것인가"라고 역공을 펼쳤다.

김형구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민주당이 국정을 운영하는 책임 있는 여당인지 통합 반대파의 든든한 지지세력인지 헷갈릴 따름"이라며 "민주당은 국민의당 통합과정에 대한 티끌을 찾으려 애써 노력하지 말고, 국회 운영과 개헌논의에 대통령의 지침을 받는 거수기 역할이 아닌 야당과의 협치를 통한 국민의 의견을 경청하는데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통합을 선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통합을 선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與, 통합신당 지지율 의식…시너지 효과 없을 것이란 지적도

민주당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에 견제구를 두는 것은 양당 통합 시 기존의 각 당 지지율 합을 넘어서는 시너지 효과가 발생한다는 관측이 나온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여소야대 국면에서 통합신당의 지지율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을 앞지르는 결과가 나오자 민주당도 '관망 모드'에서 벗어나고 있는 모양새다.

실제로 연말·연초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 따르면 안 대표와 유 대표의 통합신당이 등장하면 한국당의 지지율을 뛰어넘어 민주당에 이은 2위에 오른다. MBC와 코리아리서치가 실시한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통합신당 지지율은 19%로 한국당(10.5%)보다 8.5%포인트 높았다.

다만 당내에선 양당 통합의 시너지 효과가 별로 없을 것이라는 평가가 많다. 특히 국민의당 내부에서 통합을 둘러싸고 반발이 끊이지 않으면서 통합신당이 애초 기대했던 컨벤션 효과는 줄어들 것이란 이유에서다.

더불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70%를 웃도는 상황에서 민주당도 50% 안팎의 지지율을 얻고 있어 통합신당의 시너지 효과는 여당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팽배하다. 통합신당의 최대 지지율(19%)은 여당(43.3%)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