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국민의당 결국 쪼개지나…통합반대파 "우리도 신당 창당"

조현의 기자 | 2018-01-18 17:2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8일 통합을 선언하기 위해 국회 정론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8일 통합을 선언하기 위해 국회 정론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국민의당 통합반대파가 안철수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통합개혁신당'(가칭)에 맞서 개혁신당 창당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의원 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는 18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혁신당이 본격 가시권에 들어왔다"고 했다.

정동영 의원은 "어제 전북에서 맨 먼저 개혁신당 창당이 발기됐다. 첫 깃발을 든 것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부터 창당 발기인 모임에 들어간다"며 "개혁신당은 선명한 가치와 노선으로 국민 속으로 파고드는 이 시대 대안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박주현 의원은 "저희는 개혁신당을 추진한다고 이미 선언한 바 있다"면서 "(국민의당을) 탈당한 후 개혁신당을 추진하는 게 아니라 당을 탈바꿈하겠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통합반대파는 이날 안 대표와 유 대표의 통합 선언을 "보수 패권 투항 선언"으로 규정했다. 유성엽 의원은 "(두 대표의 통합 선언은) 과거 보수 수구로 회기하거나 단순히 문재인 정부의 비판에 머무른 한심한 수준"이라고 했다.

박 의원과 정 의원도 양당 대표의 선언을 각각 '보수 중도 정당으로 가겠다는 명백한 선언'과 '실패한 보수야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통합반대파는 또 안 대표와 유 대표가 '도둑 작명'을 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반대파가) 개혁신당 창당이라는 것을 분명히 선언했는데도 도둑 작명을 했다"면서 "통합개혁신당이라고 하고 있지만 '안-유 보수신당'이다"라고 꼬집었다.

유 의원도 "개혁적이지도 않은 사람들이 (반대파가) 먼저 쓰고 있는 개혁신당이라는 용어를 도둑질해 썼다는 것에서 내용도 안 맞지만, 잘못된 태도에 대해서 분명하게 지적한다"고 했다.

운동본부는 오는 28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혁신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발기인대회를 연다. 창당준비위원회 위원장은 조배숙 의원이, 창당기획단장은 김경진 의원이 맡는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존포토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