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배우 이보영이 첫 모성애 연기에 나선 소감을 전했다. 이보영은 18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 제작발표회에서 "작품을 선택할 때 아이를 낳은 후 1년여 동안 학대받고 방치된 아이들에 대한 뉴스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었다"며 "시청률을 떠나 책임감으로 '마더'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보영은 또 "(작품이 주는) 메시지를 통해 주변에서 학대받는 아이들에 대해 둘러보고 사회적으로 관심을 가졌으면 한다"는 바람도 전했다. 한편, '마더'는 동명의 일본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 수진(이보영 분)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 혜나(허율 분)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슴 시린 러브스토리를 그린다. 이보영, 허율, 고성희 등이 출연하며 오는 24일부터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마더' 이보영 "엄마로서 책임감으로 작품 선택"

이한철 기자 | 2018-01-18 15:58
배우 이보영이 tvN 드라마 배우 이보영이 tvN 드라마 '마더'를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 CJ E&M

배우 이보영이 첫 모성애 연기에 나선 소감을 전했다.

이보영은 18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 제작발표회에서 "작품을 선택할 때 아이를 낳은 후 1년여 동안 학대받고 방치된 아이들에 대한 뉴스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었다"며 "시청률을 떠나 책임감으로 '마더'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보영은 또 "(작품이 주는) 메시지를 통해 주변에서 학대받는 아이들에 대해 둘러보고 사회적으로 관심을 가졌으면 한다"는 바람도 전했다.

한편, '마더'는 동명의 일본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 수진(이보영 분)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 혜나(허율 분)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슴 시린 러브스토리를 그린다.

이보영, 허율, 고성희 등이 출연하며 오는 24일부터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