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남과 북이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 입장한다. 또한 북측 금강산에서 합동 문화행사를, 북측 마식령스키장에서 남북 스키선수들이 공동훈련을 진행키로 했다. 반면 우여곡절 끝에 남북 단일팀을 구성키로 한 여자아이스하키는 아직 엔트리 확대 등 조율할 문제가 남아 있다. 남과 북은 17일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북측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차관급 실무회담 전체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우선,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북측 선수단의 참가 종목과 선수단 규모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양측 국가올림픽위원회 간 협의를 통해 정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숫자는 명시하지 않았다. 또한 북측은 이번 평창올림픽에 230여명 규모의 응원단을 파견하고, 남북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응원단의 활동도 보장키로 했다. 이 밖에 북측은 30여명의 태권도 시범단을 파견하며 남측 평창과 서울에서 시범 공연을 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시범공연 일정은 계속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북측은 평창동계올림픽에 선수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활동을 취재하는데 필요한 기자단도 파견하고, 남측은 북측 기자단의 활동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남과 북은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전 북측 금강산 지역에서 남북 합동 문화행사를 열고, 북측 마식령스키장에서는 남북 스키선수들이 함께 공동훈련을 진행키로 했다. 남과 북은 어느 정도 교감을 나눴지만 아직 끝난 것은 아니다. 특히 논란 속에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한 여자아이스하키의 경우 아직 엔트리를 놓고 풀어야 할 문제가 많다. 아이스하키는 최종엔트리 23명에 한 경기에 가동할 수 있는 인원은 22명이다. 여기에 북한 선수 5∼6명이 추가로 합류한다면 일부 선수들이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 정부는 한국 선수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엔트리 증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남북 단일팀 엔트리는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IOC 주재로 열리는 남북 체육 회담에서 최종 매듭지어질 전망이다. 이 자리에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대한올림픽위원회와 민족올림픽위원회(북한), 남북 고위인사, 남북한 IOC 위원 등이 참가해 논의한다. IOC가 남북 평화와 화합을 위한 대승적인 차원에서 이를 승인한다면 남북 단일팀이 엔트리를 늘리는 데 무리가 없다. 물론 IOC가 승인을 해도 문제다. 체력적 소모가 큰 아이스하키에서 개최국에 출전 엔트리를 더 부여한다면 이를 묵인할 상대는 없다. 오히려 정정당당하게 승부를 겨루는 스포츠 정신에도 위배된다. 참가국들의 대거 반발이 예상되는 이유다. 북측 선수가 합류해도 문제다. 새러 머리(30·캐나다)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감독은 “북한 선수들이 2~3명 정도라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면서도 “만약 단일팀이 성사되더라도 나에게 북한 선수를 기용하라는 압박은 없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북한에서는 5∼6명의 선수가 합류할 가능성이 높다. 이들을 다 활용하자니 일부 선수가 피해를 입는 것은 물론 조직력에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 반면 머리 감독의 의중대로 북한 선수 기용을 2~3명에 한정한다면 자칫 단일팀의 의미가 퇴색될 수 있다. 올림픽 개막이 이제 20여일 밖에 남지 않았는데 아직도 갈 길은 멀어 보이는 단일팀 구성이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남북, 함께 훈련하고 공동 입장…아이스하키는 과제 산적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2018-01-18 15:10
남과 북이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 입장한다. ⓒ 연합뉴스남과 북이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 입장한다. ⓒ 연합뉴스

남과 북이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 입장한다. 또한 북측 금강산에서 합동 문화행사를, 북측 마식령스키장에서 남북 스키선수들이 공동훈련을 진행키로 했다.

반면 우여곡절 끝에 남북 단일팀을 구성키로 한 여자아이스하키는 아직 엔트리 확대 등 조율할 문제가 남아 있다.

남과 북은 17일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북측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관련 차관급 실무회담 전체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우선,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북측 선수단의 참가 종목과 선수단 규모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양측 국가올림픽위원회 간 협의를 통해 정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숫자는 명시하지 않았다.

또한 북측은 이번 평창올림픽에 230여명 규모의 응원단을 파견하고, 남북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응원단의 활동도 보장키로 했다.

이 밖에 북측은 30여명의 태권도 시범단을 파견하며 남측 평창과 서울에서 시범 공연을 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시범공연 일정은 계속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북측은 평창동계올림픽에 선수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활동을 취재하는데 필요한 기자단도 파견하고, 남측은 북측 기자단의 활동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남과 북은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전 북측 금강산 지역에서 남북 합동 문화행사를 열고, 북측 마식령스키장에서는 남북 스키선수들이 함께 공동훈련을 진행키로 했다.

남과 북은 어느 정도 교감을 나눴지만 아직 끝난 것은 아니다. 특히 논란 속에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한 여자아이스하키의 경우 아직 엔트리를 놓고 풀어야 할 문제가 많다.

아이스하키는 최종엔트리 23명에 한 경기에 가동할 수 있는 인원은 22명이다. 여기에 북한 선수 5∼6명이 추가로 합류한다면 일부 선수들이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

정부는 한국 선수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엔트리 증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남북 단일팀 엔트리는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IOC 주재로 열리는 남북 체육 회담에서 최종 매듭지어질 전망이다. 이 자리에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대한올림픽위원회와 민족올림픽위원회(북한), 남북 고위인사, 남북한 IOC 위원 등이 참가해 논의한다.

IOC가 남북 평화와 화합을 위한 대승적인 차원에서 이를 승인한다면 남북 단일팀이 엔트리를 늘리는 데 무리가 없다.

물론 IOC가 승인을 해도 문제다. 체력적 소모가 큰 아이스하키에서 개최국에 출전 엔트리를 더 부여한다면 이를 묵인할 상대는 없다. 오히려 정정당당하게 승부를 겨루는 스포츠 정신에도 위배된다. 참가국들의 대거 반발이 예상되는 이유다.

북측 선수가 합류해도 문제다.

새러 머리(30·캐나다)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감독은 “북한 선수들이 2~3명 정도라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면서도 “만약 단일팀이 성사되더라도 나에게 북한 선수를 기용하라는 압박은 없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북한에서는 5∼6명의 선수가 합류할 가능성이 높다. 이들을 다 활용하자니 일부 선수가 피해를 입는 것은 물론 조직력에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 반면 머리 감독의 의중대로 북한 선수 기용을 2~3명에 한정한다면 자칫 단일팀의 의미가 퇴색될 수 있다.

올림픽 개막이 이제 20여일 밖에 남지 않았는데 아직도 갈 길은 멀어 보이는 단일팀 구성이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