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
맑음
미세먼지 17

'라디오스타' 박원순 시장 "3선 도전, 게임 끝났다"

  • [데일리안] 입력 2018.01.18 09:45
  • 수정 2018.01.18 09:48
  • 부수정 기자

박원순 MBC 박원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서울시장이 올해 지방선거 3선 도전과 관련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박원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서울시장이 올해 지방선거 3선 도전과 관련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 시장은 17일 현직 서울시장으로는 이례적으로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그는 가수 김흥국, 작사가 김이나, 개그맨 고장환과 함께 입담을 과시했다.

박 시장은 "3선에 도전하는데 당내 경선을 앞두고 정치인이 예능 프로그램에 나가는 것이 시선이 좋지 않을 수도 있다"는 MC 김구라의 말에 "신문을 안 봤느냐. 여론조사를 했더니 게임이 끝났더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연초 발표된 각 언론사의 여론조사에서 여야 서울시장 후보군 가운데 큰 차이로 1위를 기록했다.

김구라를 향해서 박 시장은 "나보고 자꾸 '노잼'이라고 하는데 김구라 씨 자리 차지하려고 나왔다"고 농담을 던졌고, 김이나에게는 "내가 옛날에 음악 저작권협회 고문이었다"고 했다.

박 시장은 또 "서울 시민의 삶이 얼마나 다양하냐"며 "여기는 진보고 여기는 보수고 그렇다. 나보고 좌파냐 우파냐 물어보면 나는 '시민파'라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연탄 배달 봉사활동 인증샷에 장갑이 하얗다던가, 산더미 같이 쌓인 서류 사진에서 '셀카'를 찍은 사진을 두고 "SNS 허세를 부린다"는 MC들의 지적에 "내가 팔로어 수가 정치인 가운데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다음이다. 240만명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업무에 매진하는 직원을 격려하기 위해 박 시장이 보내주는 간식 가운데 피자가 너무 많아 지겹다는 실제 어느 시청 공무원의 민원 내용도 공개됐다.

박 시장은 이에 "최근에는 치킨도 보내기 시작했다"고 말하며 웃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