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과기정통부 “가상화폐와 별개...블록체인에 올해 142억 투자”

이호연 기자 | 2018-01-17 16:05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 연합뉴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 연합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올해 블록체인 관련 사업에 142억을 투자한다. 가상화폐 투기 광풍과 별개로 블록체인 산업 육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과기정통부는 17일 블록체인 시범 사업에 42억원, 기술 개발에 지난해 40억원보다 두 배 이상 확대된 100억원 규모를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시범사업의 경우 지난해 14억원의 예산으로 실손보험금 청구 자동화, 세대 간 전력 거래 등 4건을 추진한바 있다. 올해는 세 배 확대된 예산으로 공공분야 우수 사례를 발굴할 계획이다. 기술 개발은 대용량 초고속 데이터 처리기술, 블록체인 간 상호연동 기술 등에 주력한다.

과기정통부는 블록체인 컨퍼런스, 인력양성, 실태조사 등을 통해 블록체인이 4차산업혁명 구현을 지원하는 기반기술로 자리매김하도록 체계적 지원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가칭 ‘블록체인 산업발전 기본계획’을 올해 상반기까지 수립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2018년 과기정통부는 블록체인 정부지원 예산을 대폭 확대하여 올해를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의 원년으로 삼는다는 계획임

과기정통부는 “지난 12월 초부터 국무조정실 주관 관계부처회의에 참여하며 가상통화와 블록체인 이슈에 정부 공동으로 대응해 왔다”며 “그 과정에 가상통화 논란과 별개로 블록체인 기술을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과기정통부의 입장을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이러한 인식을 관계부처와 긴밀히 공유해 왔다”고 강조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역시 지난해 7월 취임 이후부터 현재까지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와 그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은 분리해서 고려해야 한다는 정부차원의 공통된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 왔다.

지난해 12월 간담회에서 “가상통화를 블록체인과 같이 섞여 보지 말고 분리해 봐야 한다. 블록체인은 내년에 과기정통부가 심혈을 기울여야 하는 분야”라고 블록체인 산업 육성 의지를 공개적으로 표명한 바 있다.

과기정통부 측은 “2018년 과기정통부는 블록체인 정부지원 예산을 대폭 확대하여 올해를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