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방송인 김새롬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이찬호 셰프와의 이혼에 대해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의 '자본주의 커플 특집! 환장의 조합이야, 뭐야~' 특집에는 이계인, 지상렬, 춘자, 김새롬, 김성일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김새롬의 출연으로 관심을 모았다. 김새롬과 이찬오는 2015년 8월, 만난 지 석 달 만에 결혼했으나 2016년 12월 성격 차이를 이유로 합의 이혼했다. 둘의 이혼과 관련해선 이 과정에서 '외도설', '가정폭력설' 등 루머가 돌았다. 이찬오는 지난해 12월 마약 밀수 및 흡연 혐의로 체포됐다가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새롬은 "1년 만에 떨리는 마음으로 나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새롬은 "이혼에 얽힌 두 가지 포인트가 있었기 때문에 많은 분은 그것 때문에 이혼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내가 성급하게 결혼을 결정했고, 단순하게 사랑하는 것과 사는 것은 다르다는 것을 많이 알게 됐다. 몇십 년을 따로 살았으니 그 룰을 정하는 과정이 서툴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분이 궁금해하는 그 이슈가 이혼의 결정적인 계기는 아니라고 말하고 싶다.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고, 그런 오해는 하지 않으셨으면 한다"며 외도설과 가정폭력설을 부인했다. 또 "오해가 생겼을 때 해명이나 변명을 하고 싶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얘기를 하지 않은 것은 너무 개인적인 일인데 내 얘기를 대중이 1부터 10까지 들어줄까 걱정했다. 그 얘기를 하는 자체가 대중의 시간을 빼앗는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난 이야기를 듣는 패널로 활동을 오래 해서 내 감정을 이야기하는 것이 익숙하지가 않다. 진심을 말로 설명하는 것도 오래 걸렸다"고 전했다. 눈물을 보인 김새롬은 "아픔이 있으면 다 아파야 낫는다고 하는데 나는 대면할 용기가 없었다. 그러다 어느 날 샤워를 하는데 눈물이 쏟아지더라. 사람이 보통 무슨 일이 생기면 탓할 곳을 찾지 않냐. 나도 계속 남의 탓을 하다가 샤워를 할 때 문득 '다 내 탓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그랬던 것 같다"고 담담하게 얘기했다. 김새롬은 또 서장훈에게 받은 문자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너무 늦은 건 알지만 그때보다 지금이 나을 것 같아서. 금방 나아질 거야'라는 서장훈 씨의 문자가 가장 와 닿았다. 나도 (아픔을) 잘 극복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전 남편인 이찬오 셰프에 대해선 "이 일은 나만 겪은 게 아닌 두 사람이 겪은 일이다. 상대도 나만큼 아픔을 겪었을 것이라 생각하고, 얼른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비디오스타' 김새롬 "이찬오와 이혼, 모든 게 내 탓"

부수정 기자 | 2018-01-17 07:56
방송인 김새롬이 MBC에브리원 '>방송인 김새롬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이찬호 셰프와의 이혼에 대해 밝혔다.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화면 캡처

방송인 김새롬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이찬호 셰프와의 이혼에 대해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의 '자본주의 커플 특집! 환장의 조합이야, 뭐야~' 특집에는 이계인, 지상렬, 춘자, 김새롬, 김성일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김새롬의 출연으로 관심을 모았다. 김새롬과 이찬오는 2015년 8월, 만난 지 석 달 만에 결혼했으나 2016년 12월 성격 차이를 이유로 합의 이혼했다. 둘의 이혼과 관련해선 이 과정에서 '외도설', '가정폭력설' 등 루머가 돌았다.

이찬오는 지난해 12월 마약 밀수 및 흡연 혐의로 체포됐다가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새롬은 "1년 만에 떨리는 마음으로 나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새롬은 "이혼에 얽힌 두 가지 포인트가 있었기 때문에 많은 분은 그것 때문에 이혼했을 거라고 생각한다. 내가 성급하게 결혼을 결정했고, 단순하게 사랑하는 것과 사는 것은 다르다는 것을 많이 알게 됐다. 몇십 년을 따로 살았으니 그 룰을 정하는 과정이 서툴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분이 궁금해하는 그 이슈가 이혼의 결정적인 계기는 아니라고 말하고 싶다.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고, 그런 오해는 하지 않으셨으면 한다"며 외도설과 가정폭력설을 부인했다.

또 "오해가 생겼을 때 해명이나 변명을 하고 싶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얘기를 하지 않은 것은 너무 개인적인 일인데 내 얘기를 대중이 1부터 10까지 들어줄까 걱정했다. 그 얘기를 하는 자체가 대중의 시간을 빼앗는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난 이야기를 듣는 패널로 활동을 오래 해서 내 감정을 이야기하는 것이 익숙하지가 않다. 진심을 말로 설명하는 것도 오래 걸렸다"고 전했다.

눈물을 보인 김새롬은 "아픔이 있으면 다 아파야 낫는다고 하는데 나는 대면할 용기가 없었다. 그러다 어느 날 샤워를 하는데 눈물이 쏟아지더라. 사람이 보통 무슨 일이 생기면 탓할 곳을 찾지 않냐. 나도 계속 남의 탓을 하다가 샤워를 할 때 문득 '다 내 탓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그랬던 것 같다"고 담담하게 얘기했다.

김새롬은 또 서장훈에게 받은 문자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너무 늦은 건 알지만 그때보다 지금이 나을 것 같아서. 금방 나아질 거야'라는 서장훈 씨의 문자가 가장 와 닿았다. 나도 (아픔을) 잘 극복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전 남편인 이찬오 셰프에 대해선 "이 일은 나만 겪은 게 아닌 두 사람이 겪은 일이다. 상대도 나만큼 아픔을 겪었을 것이라 생각하고, 얼른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