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는 15일 전당대회 당규 제·개정에 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유권해석을 맡기기로 했다. 유성엽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서 "전대준비위원회가 100% '안철수계 지지자들로 구성됐다"면서 "오늘 (김중로 의원이)당무위원회에서 유신헌법을 선포해달라고 건의문을 드렸다"고 비꼬았다. 유 의원은 "통합파가 '꼼수'를 부려 대표당원의 모수를 줄이려고 하고 있다"면서 "전대 의장·부의장을 대신해 당 대표가 사회를 보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조배숙 의원은 "(김 의원의) 건의서를 보고 박정희 10월 유신을 알리는 비상조치 선포문이 떠올랐다"며 "안 대표 측근들은 친위 쿠데타 집단"이라고 비판했다. 정동영 의원은 "국민들은 안철수가 만든 백신, 안철수 백신에 열광했지만 지금은 백신이 아닌 바이러스다. 한국정치를 좀 먹는 바이러스"라고 말했고, 장정숙 의원은 히틀러에 비유해 "안틀러", "새정치 사망선고"라고 비난했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국민의당은 비공개 당무위원회의를 개최한다. 앞서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2차 회의를 통해 전당대회와 관련한 사항을 요청했다. 전당위가 요구한 문제는 △소집통지가 불가능한 대표당원 지위문제 △대표당원직 사임 의사를 밝힌 대표당원의 지위문제 △전당대회 의장의 직무 해태와 당헌 ·당규 위반시, 전당대회 회의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한 관련 규정의 정비 등이다. 전당대회 의장의 직무해태 관련해서는 이상돈 의장의 의도적인 대회 저지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국민의당 반대파 "전당대회, 선관위 유권해석 요청"

이동우 기자 | 2018-01-15 10:03
1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1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는 15일 전당대회 당규 제·개정에 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유권해석을 맡기기로 했다.

유성엽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서 "전대준비위원회가 100% '안철수계 지지자들로 구성됐다"면서 "오늘 (김중로 의원이)당무위원회에서 유신헌법을 선포해달라고 건의문을 드렸다"고 비꼬았다.

유 의원은 "통합파가 '꼼수'를 부려 대표당원의 모수를 줄이려고 하고 있다"면서 "전대 의장·부의장을 대신해 당 대표가 사회를 보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조배숙 의원은 "(김 의원의) 건의서를 보고 박정희 10월 유신을 알리는 비상조치 선포문이 떠올랐다"며 "안 대표 측근들은 친위 쿠데타 집단"이라고 비판했다.

정동영 의원은 "국민들은 안철수가 만든 백신, 안철수 백신에 열광했지만 지금은 백신이 아닌 바이러스다. 한국정치를 좀 먹는 바이러스"라고 말했고, 장정숙 의원은 히틀러에 비유해 "안틀러", "새정치 사망선고"라고 비난했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국민의당은 비공개 당무위원회의를 개최한다. 앞서 전당대회준비위원회는 2차 회의를 통해 전당대회와 관련한 사항을 요청했다.

전당위가 요구한 문제는 △소집통지가 불가능한 대표당원 지위문제 △대표당원직 사임 의사를 밝힌 대표당원의 지위문제 △전당대회 의장의 직무 해태와 당헌 ·당규 위반시, 전당대회 회의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한 관련 규정의 정비 등이다.

전당대회 의장의 직무해태 관련해서는 이상돈 의장의 의도적인 대회 저지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