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MB "특활비 청와대 상납 논란, 정치적 의도 깔린 표적수사"

스팟뉴스팀 | 2018-01-12 20:07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특활비) 청와대 상납 논란에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그런 시스템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자료사진) ⓒ데일리안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특활비) 청와대 상납 논란에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그런 시스템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자료사진) ⓒ데일리안

MB측 "검찰 목표는 이 전 대통령 포토라인에 세우는 것"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특활비) 청와대 상납 논란에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그런 시스템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가 국정원 특활비를 갖다 쓴다는 의혹 자체가 정치적 의도가 깔린 또 다른 표적수사라고 못마땅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진다.

MB 측근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 상납 논란과 관련 측근들에게 "(청와대가 국정원 특활비를 쓴다는)그런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며 "그런 시스템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고 언급했다.

MB측은 이와 관련 "검찰의 목표는 이 전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우고야 말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정치적 의도가 깔린 또 다른 표적수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0년 전 일을 들춰내 수사를 하고 있다. 명백한 정치보복"이라며 "이명박 정부에서는 청와대가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존포토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